Share
  • Writer

Chun Yang Hee

  • Birth
    1942 ~
  • Occupation
    Poet
  • First Name
    Yang Hee
  • Family Name
    Chun
  • Korean Name
    천양희
  • ISNI

Description

  • Korean
  • English
  •  

    1. 도입부

     

    천양희(1942년 1월 21일~)는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이화여대 국문과에 재학하던 중 1965년에 등단했다. 긴 시간 동안 별다른 활동을 하지 않다가, 1980년대에 시작을 재개하고 1990년대에 눈부신 활동을 보이며 주목을 받았다. 인간과 존재에 관한 깊이 있는 사색을 보여주는 서정시인으로 유명하다. 소월시문학상, 현대문학상, 공초문학상, 박두진문학상, 만해문학상을 수상했다.

     

     

    2. 생애

     

    천양희(1942년 1월 21일~)는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부산에서 부유한 집안의 7남매 중 막내로 태어났다. 시와 창(唱)을 즐기던 아버지와 재가불자(在家佛子)였던 할아버지에게 영향을 받았다. 시인이 되겠다고 생각한 그녀는 학창시절 학교사정으로 예술제에는 참가하지 못했으나 늘 혼자서 시를 써서 낭송하곤 했다. 1962년 이화여대 국문학과에 입학했다. 1965년 《현대문학》에 박두진의 추천으로 《정원(庭園) 한때》, 《화음(和音)》, 《아침》을 발표, 등단했다. 그러나 결혼 후인 1969년부터 1982년까지 작품 활동을 하지 않았다. 이혼 후 의상실을 경영했으며 결핵과 심장병을 앓기도 했다. 1983년,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을 출간하며 작품 활동을 재개했다. 1990년대에 활발한 활동을 하며 문단과 독자들에게 주목받았다. 초기에는 주로 소외된 자아를 투명하게 응시하는 성찰적 시를 창작했으며, 『마음의 수수밭』(1994)의 출간 이후에는 고통과 시련, 절망과 좌절 등 삶의 아픔이 내면에 새기는 미묘한 심리적 무늬를 섬세하게 묘사하는 작품을 많이 발표했다. 소월시문학상, 현대문학상, 공초문학상, 박두진문학상, 만해문학상을 수상했다.

     

     

    3. 작품세계

     

    천양희는 20대에 등단하고 오랫동안 창작을 하지 않다가, 40대에 다시 작품들을 발표하고 평단과 독자의 사랑을 받게 된 매우 드문 케이스의 시인이다. 그녀의 첫 시집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은 소외된 자아를 인식하는 과정을 형상화시킨 것이었다. 그녀는 꿈의 좌절에서 비롯된 정신적 고통을 인지하고 그것을 감내하는 인간의 마음가짐을 보여주었다.

    천양희의 시집 중 가장 유명한 것은 『마음의 수수밭』이다. 이 책을 발간할 때 이미 중견 시인이 되어있었던 천양희는, 여기에서 생에 대한 오랜 성찰을 풀어낸다. 이때부터 그녀는 이상적 삶을 ‘물’의 이미지로 나타내는 경우가 많았다. 인간의 생리적 삶에서 결코 분리될 수 없는 물은 일반적으로 원형 상징의 관점에서 재생과 정화, 비옥함의 의미를 갖고 있다. 그것은 질적으로 다른 차원의 삶으로의 정화, 이행을 상징한다. 그녀의 시에 맑은 ‘물’이 자주 나오는 것은, 정화되고 풍요로운 삶에 대한 시인의 무의식적 열망을 보여주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때 그녀의 작품은 노여움, 슬픔, 우울, 외로움, 고통, 절망, 회한, 원통함 등등의 부정적인 감정을 느끼며 살아갈 수밖에 없는 현대인들에게 위안을 주게 된다.

    이렇게 보면 그녀는 생의 상처에 맞서고자 노력하는 과정을 보여준 시인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한편 최근 그녀는 현대사회에서 시인으로 살아가는 일이 어떤 의미가 있는지를 되묻고, 그 질문에 대해 나름의 해답을 제시하는 작품을 창작하고 있다.

     

    4. 주요 작품

     

    시집

    1.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 평민사, 1984

    2. 『마음의 수수밭』, 창작과 비평, 1994

    3. 『오래된 골목』, 창작과 비평, 1998

    4. 『너무 많은 입』 , 창작과 비평, 2005

    5. 『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 창작과 비평, 2011

     

    산문집

    1. 『직소포에 들다』, 문학동네, 2004

    2. 『시의 숲을 거닐다』 , 샘터사, 2006

    3. 『간절함 앞에서는 언제나 무릎을 꿇게 된다』, 모루와정, 2013

    4. 『나는 울지 않는 바람이다』, 문예중앙, 2014

    5. 『작가 수업』, 다산책방, 2015

     

    5. 수상 내역

     

    1. 1996, 소월시문학상

    2. 1998, 현대문학상

    3. 2005, 공초문학상

    4. 2007, 박두진문학상

    5. 2011, 만해문학상

     

    6. 같이 보기

     

    이숙자, 「천양희 시에 나타난 길과 새의 심상 연구」, 고려대 석사논문, 2005.

    강지령, 「천양희 시에 나타난 불교적 세계관-자아와 세계의 관계를 중심으로」, 인제대교육대학원 석사논문, 2005.

    방민호, 「세상을 품기 위한 긴 길-「마음의 수수밭」 천양희, 서평」, 『현대시』, 1997.4.

    김선태, 「상처 위에 핀 눈부신 생명의 꽃-천양희 론」, 『한국언어문학』, 2002.6.

    박몽구, 「허무로부터의 귀환과 욕망의 시학-천양희 시와 욕망의 구조」, 『어문연구』, 2004.4.

    조해옥, 「독특한 생의 무늬-「너무 많은 입」, 천양희 서평」, 『현대시』, 2005.7.

    [네이버 지식백과] 천양희 [千良姬] (한국여성문인사전, 2006. 11. 28., 태학사)

     

     

  •  

    1.  Introduction

     

    Cheon Yang-hee (born January 21, 1942) is a South Korean poet. She made her literary debut in 1965 while she was a student of Korean literature at Ewha Womans University. She took a long hiatus in the early years of her career, and only began writing again in the 1980s. Her output was prodigious in the 1990s and quickly attracted attention. She is a lyric poet known for her deep reflections on people and existence. She is the winner of the Sowol Poetry Award, Hyundae Literary Award, Gong Cho Literature Award, Park Dujin Literary Award, and Manhae Literature Prize.

     

     

     

    2. Life

     

    Cheon Yang-hee was born into a wealthy family in Busan, South Korea on January 21, 1942, as the youngest child of seven. Growing up she was influenced by her father, who was an enthusiast of poetry and pansori, and by her grandfather, a lay Buddhist. Deciding to become a poet, she often wrote and recited poems, despite being unable to participate in art festivals due to administrative problems in her school. In 1962, she enrolled in Ewha Womans University, majoring in Korean literature. She made her literary debut in 1965 when Hyundae Munhak published three of her poems on the recommendation of poet Park Dujin: "Jeongwon hanttae" (정원 한때 Once in a Garden), "Hwaeum" (화음 Harmony), and "Achim" (아침 Morning). However, she stopped writing from 1969 to 1982, following her marriage. Eventually she divorced her husband and ran a dressmaker's shop. During this time, she suffered tuberculosis and a heart condition. She ended her hiatus in 1983 when her poetry collection Sini uriaege mutneundamyeon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 If God Asks Us) was published. She started writing prolifically in the 1990s to critical and popular acclaim. Many of her early poems candidly reflect on the isolated self, while later poems, beginning with her 1994 poetry collection Maeumeui susubat (마음의 수수밭 Sorghum Field of the Heart), tend to focus on how the pains, hardships, sorrows, and frustrations in life subtly influence the psyche. She is the winner of the Sowol Poetry Award, Hyundae Literary Award, Gong Cho Literature Award, Park Dujin Literary Award, and Manhae Literature Prize.

     

     

    3. Writing

     

    Cheon is a rare case in the South Korean literary scene in that she debuted in her twenties, stopped writing for a long time, yet still managed to win critical and popular recognition when she started writing again in her forties. Her first poetry collection Sini uriaege mutneundamyeon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 If God Asks Us) portrays the process of perceiving the isolated self. The poems acknowledge the psychological pain that comes with thwarted dreams and suggests the mindset with which you can face it.

    Cheon's most famous poetry collection is Maeumeui susubat (마음의 수수밭 Sorghum Field of the Heart). Already a seasoned poet by the time she writes the collection, she shares in it insights on life that she has gained over many years. In this collection and subsequent works, she often uses the imagery of water to depict the ideal life. An indispensable resource for sustenance, water is a universal archetype for renewal, cleansing, and fertility. It symbolizes the purification or progression towards a life of higher quality. Cheon's frequent reference to clear water implies her subconscious longing for a purified and fruitful life. Her works serve as a consolation to today's readers who cope with negative emotions such as anger, sorrow, depression, loneliness, pain, despair, regret, or bitterness.

    In this sense, she is a poet who illustrates the human struggle to heal life's scars. Her latest work explores the meaning of writing poetry in modern society.

     

     

    4. Works

     

    Poetry Collections

    1. 『신이 우리에게 묻는다면』, 평민사, 1984

    If God Asks Us. Pyeongminsa, 1984.

    2. 『마음의 수수밭』, 창작과 비평, 1994

    Sorghum Field of the Heart. Changbi, 1994.

    3. 『오래된 골목』, 창작과 비평, 1998

    Old Alley. Changbi, 1998.

    4. 『너무 많은 입』, 창작과 비평, 2005

    Too Many Mouths. Changbi, 2005.

    5. 『나는 가끔 우두커니가 된다』, 창작과 비평, 2011

    Sometimes I Stand Motionless. Changbi, 2011.

     

    Essay Collections

    1. 『직소포에 들다』, 문학동네, 2004

    Into Jikso Fall. Munhakdongne, 2004.

    2. 『시의 숲을 거닐다』, 샘터사, 2006

    Strolling in the Forest of Poetry. Samtoh, 2006.

    3. 『간절함 앞에서는 언제나 무릎을 꿇게 된다』, 모루와정, 2013

    When in Desperation, We Always Kneel Down. Morujung, 2013.

    4. 『나는 울지 않는 바람이다』, 문예중앙, 2014

    I Am a Wind That Does Not Howl. Munye Joongang, 2014.

    5. 『작가 수업』, 다산책방, 2015

    Writing Class. Dasanchekbang, 2015. 

     

     

    5. Awards

     

    1. 1996: Sowol Poetry Award

    2. 1998: Hyundae Literary Award

    3. 2005: Gong-cho Literature Prize

    4. 2007: Park Dujin Literary Award

    5. 2011: Manhae Literature Prize

     

     

    6. Further Reading

     

    이숙자, 「천양희 시에 나타난 길과 새의 심상 연구」, 고려대 석사논문, 2005.

    Lee, Suk-ja. "The Imagery of Roads and Birds in Cheon Yang-hee's Poetry." Master's thesis, Korea University, 2005.

     

    강지령, 「천양희 시에 나타난 불교적 세계관-자아와 세계의 관계를 중심으로」, 인제대교육대학원 석사논문, 2005.

    Kang, Ji-ryeong. "The Buddhist Worldview in Cheon Yang-hee's Poetry, Focusing on the Relationship Between the Self and the World." Master's thesis, Graduate School, Inje University, 2005.

     

    방민호, 「세상을 품기 위한 긴 길-「마음의 수수밭」 천양희, 서평」, 『현대시』, 1997.4.

    Bang, Min-ho. "The Long Road to Embracing the World: Review of Cheon Yang-hee's Sorghum Field of the Heart." Korea Poem, April 1997.

     

    김선태, 「상처 위에 핀 눈부신 생명의 꽃-천양희 론」, 『한국언어문학』, 2002.6.

    Kim, Seon-tae. "Radiant Flowers of Life Blooming on Scars: A Discussion on Cheon Yang-hee." Korean Language & Literature, June 2002.

     

    박몽구, 「허무로부터의 귀환과 욕망의 시학-천양희 시와 욕망의 구조」, 『어문연구』, 2004.4.

    Park, Mong-gu. "Returning from Nihility and Poetics on Desire - Cheon, Yang-hee's Poetry and the Structure of Desire." Eomunyeongu, April 2004.

     

    조해옥, 「독특한 생의 무늬-「너무 많은 입」, 천양희 서평」, 『현대시』, 2005.7.

    Cho, Hae-ok. "A Unique Pattern of Life: Review of Too Many Mouths by Cheon Yang-hee." Korea Poem, July 2005.

     

    [네이버 지식백과] 천양희 [千良姬] (한국여성문인사전, 2006. 11. 28., 태학사)

    "Cheon Yang-hee" in Dictionary of Korean Women Writers (Thaehaksa, November 28, 2006), quoted in Naver Encyclopedia.

     

     

International Events (2)

Report/Texts (1)

Video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