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Writer

Kim Naesung

  • Birth
    1909 ~ 1957
  • Occupation
    Novelist
  • First Name
    Naesung
  • Family Name
    KIm
  • Korean Name
    김내성

Description

  • English
  • Korean
  •  

    Introduction

     

    Kim Naesung (1909-1957) is a Korean writer. An unparalleled mystery fiction writer in colonial Korea, he was praised for his meticulously designed narratives and foreshadowing.[1] As a writer of popular novels, he thought deeply on the mass appeal of literature and was active as a radio script writer after Korea’s liberation from the Japanese rule. Ttolttoriui moheom (똘똘이의 모험 Ttolttori’s Adventure), penned and designed by Kim, was the first Korean children’s drama, which also signaled the beginning of radio drama series. His major works include novels Baekgamyeon (백가면 White Mask), Ma-in (마인 Devil), and Cheongchun geukjang (청춘극장 Youth Theater), as well as adaptations of foreign works such as Jinjutap (진주탑 Pearl Tower) and Goeamseong (괴암성 Fortress of Strange Rocks). Many of his works were turned into TV shows and films.

     

    Life

     

    Kim was born in Daedong-gun, South Pyeongan Province, in 1909. Under strict parents, he studied Chinese classics at an early age. At the age of 13, he married a woman five years his senior against his wishes, following an old custom in Korea at the time. One of the ways for him to escape the pressures of his marriage at such a young age was to read novels, especially detective stories.[2] In 1931, when he turned 22, he ended his long-suffering marriage and left for Japan to study German law. However, when his detective story was selected and published by a Japanese literary magazine dedicated to detective stories,[3] Kim began his writing career.

     

    In 1936, he graduated with a major in law from Waseda University and returned to Korea. He married Kim Yeong-sun and started working at a newspaper and wrote detective novels. His first work in Korean was Gasang beomin (가상범인 A Hypothetical Culprit), which was a translation and adaptation of a story he published in a Japanese detective fiction magazine. Afterward, he wrote Baekgamyeon, starring detective Yu Bul-lan, which was serialized in a newspaper. He then published “Sarin yesulga” (살인예술가 An Artistic Murderer), which was a translated adaptation of “Tawonhyeongui geoul” (타원형의 거울 An Oval Mirror) published during his study abroad in Japan, and “Yeonmungidam” (연문기담 A Strange Story from Yeonmun), which drew great public attention. In particular, Ma-in, which was serialized in The Chosun Ilbo in 1939, became a huge success that made Kim famous.

     

    After Korea’s liberation from the Japanese rule, Kim Naesung continued to be active in various circles. From 1948 to 1949, he was appointed as a non-regular committee member of the Ministry of Justice, and also served as a politician, working as a committee member for culture and arts policy in the main opposition party. He continued to write as well, publishing Cheongchun geuknjang and Insaeng hwabo (인생화보 Pictorial Life), and also working as a radio script writer. In 1946, Kim successfully penned and planned the first Korean children’s drama Ttolttoriui moheom, as well as a radio drama series Jinjutap, a Korean adaptation of The Count of Monte Cristo. He fell ill while writing Silnagwonui byeol (실낙원의 별 Star of Paradise Lost) and died from cerebral hemorrhage in 1957 without finishing the novel. Silnagwonui byeol was completed by his daughter Kim Mun-hye, based on his notes.[4] In 1958, a literary award was created, bearing his name, but was discontinued after two years.[5] Kim Naesung Mystery Literature Award (김내성 추리문학상) was established in 1990.

     

    Writing

     

    Kim is famous as the first detective novelist in Korea. He was loved by readers not only for his mystery novels but also for popular novels and held an unrivaled position in Korea as a popular novelist from the colonial period to after Korea’s liberation. With meticulously designed narratives and foreshadowing, his works are known to have been greatly influenced by the works of Edogawa Ranpo (江戸川乱歩), the Japanese master of mystery novels. In fact, Kim was said to have visited Edogawa Ranpo’s house during his study abroad in Japan, and they kept in touch via letters after Korea’s liberation from the Japanese rule.[6] Kim accepted Edogawa Ranpo’s position that detective novels should also be artistic and wrote “Siyuri” (시유리 Dead Yuri) and “Baeksado” (백사도 Painting of a White Snake), stories that veered away from the typical detective story formula and were praised for their artistry and literary value. This is also true in “Ma-in,” which solidified Kim’s position in the Korean literary scene. These works follow the general format of mystery novels but also tried to overcome the limitations of the genre of mystery novels by reflecting the complex psychology of humans.[7]

     

    Kim is a writer who thought deeply about the popularity of literature. In a literary criticism piece “Daejungmunhakgwa sunsumunhak-haengbokhan sosujawa bulhaenghan dasuja” (1948, 대중문학과 순수문학-행복한 소수자와 불행한 다수자 Popular Literature and Pure Literature-Happy Minority and Unhappy Majority), he emphasized that literature should guard against falling into conventionality but also should not give up on being read by the public. He argued that fiction should be interesting to read and also be able to edify the readers by giving them a psychological thrill. This is why he started off as a mystery novelist and made efforts to expand his creative world by attempting at different genres, including popular fiction and children’s radio series. His various works across different genres also feature the superbly designed narratives that he showed in mystery novels. With the conviction to be “read by more readers,” Kim wrote stories on a big scale but reflected the experiences of his own and the people around him in detail, which allowed him to attract popular interest and make his fiction more persuasive. These characteristics of his works later became an advantage when many of them were turned into film and TV dramas.

     

    His conviction to impress and inspire more readers is a clue to his colorful activities. During his creative writing career, Kim adapted a number of popular foreign novels and published them. These books include Simyaui gongpo (심야의 공포 Terror in the Night), which is an adaptation of the Sherlock Holmes series, Goeamseong, an adaptation of Maurice Leblanc’s The Hollow Needle, and Masim bulsim (마심불심 Heart of the Devil, Heart of Buddha), an adaptation of the first full-length mystery novel L’Affaire Lerouge. In particular, Jinjutap, which was an adaptation of Alexandre Dumas’ The Count of Monte Cristo, was serialized and regularly aired on Tuesday evenings, becoming a huge hit. Kim was a writer who quickly responded to new media and technologies as well. He planned the radio broadcasting of Jinjutap and Ttoltoriui moheom, which were both successful. Ma-in, Ttoltoriui moheom, Aein (애인 Lover), Insaenghwabo, and Silnagwonui byeol were turned into films during Kim’s lifetime, and many of his works were turned into films and TV shows after his death.[8]

     

    Works[9]

     

    (1) Complete Works

    《김내성 대표 문학 전집》(전 6권), 동창출판사, 1975 / Kim Naesung daepyo munhak jeonjip (Complete Works of Kim Naesung) (6 volumes), Dongchang, 1975.

    《김내성 대표 문학 전집》(전5권), 일종각, 1979 / Kim Naesung daepyo munhak jeonjip (Complete Works of Kim Naesung) (5 volumes), Iljonggak, 1979.

    《김내성 대표 문학 전집》(전10권), 삼성문화사, 1983 / Kim Naesung daepyo munhak jeonjip (Complete Works of Kim Naesung) (10 volumes), Samseongmunhwasa, 1983.

     

    (2) Short Story Collections

    《백사도》, 페이퍼하우스,  2010 / Baeksado (Painting of a White Snake), PaperHouse, 2010.

    《연문기담》, 페이퍼하우스, 2010 / Yeonmungidam (A Strange Story from Yeonmun), PaperHouse, 2010.

    《심야의 공포》, 온이퍼브 2012 / Simyaui gongpo (Terror in the Night), Onepub, 2012.

    《괴기의 화첩》, 온이퍼브, 2016 / Goegiui hwacheop (An Eerie Picture Book), Onepub, 2016.

    《일석이조》, 온이퍼브, 2016 / Ilseogijo (Killing Two Birds with One Stone), Onepub, 2016.

    《창공의 곡예사(김내성 대표 유고 단편소설)》, 온이퍼브, 2016 / Changgongui gogyesa (Kim Naesung daepyo yugo danpyeongsoseol) (An Acrobat in the Sky (Kim Naesung’s posthumous short story)), Onepub, 2016.

     

    (3) Novels

    《사상의 장미》, 온이퍼브 편집부 역, 온이퍼브, 2016 / Sasangui jangmi (The Rose of Thought), translated by the Editing Department of Onepub, Onepub, 2016.

    《인생화보》, 유페이퍼, 2016 / Insaenghwabo (Pictorial Life), uPaper, 2016.

    《청춘극장》, 유페이퍼, 2017 /Cheongchun geukjang (Youth Theater), uPaper, 2017.

    《마인 초판본》, 김현주 편, 지만지, 2017 /Ma-in chopanbon (Devil, First Edition), edited by Kim Hyeon-ju, Zmanz Books, 2017.

    《애인》, 하이안북스, 2018 /Aein (Lover), Highanbooks, 2018.

    《백조의 곡》, 토지, 2018 /Baekjoui gok (Swansong), Toji, 2018.

    《실낙원의 별》, 토지, 2018 /Silnagwonui byeol (Star of Paradise Lost), Toji, 2018.

    《마인》, 수작, 2019 / Ma-in (Devil), Soojac, 2019.

     

    (4) Children’s Literature

    《백가면》, 화평사, 1993 / Baekgamyeon (White Mask), Hwapyeongsa, 1993.

    《비밀의 가면》, 화평사, 1993 / Bimirui gamyeon (A Secret Mask), Hwapyeongsa, 1993.

    《쌍무지개 뜨는 언덕》, 이프리북스, 2013 / Ssangmujigae tteuneun eondeok (A Hill with Double Rainbows), Ipeuribuks, 2013.

    《황금굴》, 온이퍼브, 2018 / Hwanggeumgul (Gold Cave), Onepub, 2018.

     

    (5) Translations and Adaptations

    《진주탑》(전 2권), 현대문학사, 2009 /Jinjutap (Pearl Tower) (2 volumes), Hyundae Munhak, 2009.

    <마심 불심>, 에밀 가보리오 저, 안회남 역 《고전추리걸작: 르루주 사건》, 페이퍼하우스, 2011 / “Masim bulsim” (Heart of the Devil, Heart of Buddha), written by Emile Gaboriau, translated by An Hoe-nam Kojeon churi geoljak: Reuruju sageon (고전추리걸작: 르루주 사건 Classic Mystery Masterpiece: L’Affaire Lerouge), PaperHouse, 2011. (Kim Naesung’s translation of “Masim bulsim” is featured in the appendix.)

    《검은 별》, 플레이북, 2013 / Geomeun byeol (Black Star), Play Book, 2013.

    《심야의 공포》, 이프리북스, 2013 / Simyaui gongpo (Terror in the Night), Ipeuribuks, 2013.

    《히틀러의 비밀》, 어떤날의책, 2015 / Hiteulleoui bimil (Hitler’s Secret), Someday Books, 2015.

     

    Works in Translation

     

    金来成探偵小説選, 論創社, 2014. (Selected Works of Kim Naesung)

    魔人, 論創社, 2014. (Ma-in)

     

    References

     

    [1] “The 60th Anniversary of the Death of Korea’s First Mystery Novelist, Kim Naesung,” Monthly Chosun August 2017.

    http://m.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E&nNewsNumb=201708100064

    [2] Baek, Cheol, “A Study of Modern Korean Writers 2 – Kim Naesung,” Saebyeok (새벽) April 1957.

    [3] Kim’s short stories “Tawonhyeongui geoul,” “Yeonmungidam,” and “Tamjeong soseolgaui sarin” (탐정 소설가의 살인 The Murder of a Detective Novelist) were published, one after another, in Peuropil (프로필 Profile), a Japanese literary magazine dedicated to mystery fiction, and a popular magazine titled Modeon ilbon (모던 일본 Modern Japan). These works were later published in Korean as well. Park, Jin-yeong, “A Brief Biography of Ain Kim Naesung,” Jinjutap, Hyundae Munhak, 2009.

    [4] Jeong, Se-yeong, The Theory of Kim Naesung’s Works, MA thesis, Dongguk University, 1991.

    [5] “Naesung Literary Award,” Hanguk wiki baekgwa (Korean Wikipedia).

    https://ko.wikipedia.org/wiki/%EB%82%B4%EC%84%B1%EB%AC%B8%ED%95%99%EC%83%81

    [6] See “Japan Atwiki’s Special Feature on the History of Korean Mystery Fiction,” Kim Naesung Chapter 3 “Reception of His Works in Japan and Friendship with Japanese Detective Novelists” Section 2 “Friendship with Edogawa Ranpo.”

    https://www36.atwiki.jp/asianmystery/pages/145.html

    [7] Jeong, Se-yeong, The Theory of Kim Naesung’s Works, MA thesis, Dongguk University, 1991.

    [8] According to Park Jin-yeong, about 20 films of Kim’s works were made, and quite a number of them were also turned into radio shows, TV dramas, plays, and comic books.

    “Films and TV Shows Based on Kim Naesung’s Works”

    https://blog.naver.com/bookgram/120061997985

    [9] Because Kim Naesung’s works maintained a steady popularity, they were continuously republished by many publishers. This list contains a selection of the most recent publications, works that are currently on the market, and works that are available in the e-book format.

    “Kim Naesung,” Hangugeo wiki baekgwa (Korean Wikipedia)

    https://ko.wikipedia.org/wiki/%EA%B9%80%EB%82%B4%EC%84%B1#%EC%B0%B8%EA%B3%A0_%EC%9E%90%EB%A3%8C

    “Kim Naesung,” Encyclopedia of Modern Korean Literature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08870

    Park, Jin-yeong, “Commentary: A Delightful Revenge on Imperial Imagination,” Jinjutap, Hyundae Munhak, 2009.

    Park, Jin-yeong, Tamjeongui tansaeng (탐정의 탄생), Somyung Books, 2018.

  •  

    도입부

     

     김내성(1909~1957)은 한국의 소설가이다. 식민지 시기의 독보적 추리소설 작가로, 치밀한 내러티브 설계와 복선 처리로 호평을 받았다.1) 문학의 대중성에 대한 깊은 고민을 바탕으로, 대중소설 작가로서 새로운 미디어에도 기민하게 반응해 해방 후에는 라디오 방송 작가로 활발히 활동했다. 직접 각본을 쓰고 기획한 《똘똘이의 모험》은 한국 최초의 어린이 드라마이자 장편 라디오 연속극의 효시이기도 했다. 대표작으로 《백가면》, 《마인》, 《청춘극장》 등의 창작 소설과 《진주탑》, 《괴암성》 등의 번안 소설이 있다. 많은 작품들이 이후 드라마와 영화로 수차례 제작되었다.

     

    생애

     

    1909년 평안남도 대동군에서 태어났다. 엄격한 부모 아래에서 일찍부터 한학을 교육받았다. 13세가 되었을 때 당시 한국의 오랜 풍습에 따라 5살 연상의 여성과 원하지 않는 결혼을 했다. 어린 나이에 겪어야 했던 결혼 생활에서 오는 중압감에서 벗어나기 위한 길 중 하나가 소설 읽기, 특히 탐정소설 읽기였다고 한다.2) 23세가 되는 해인 1931년, 오랫동안 그를 짓눌렀던 결혼 생활을 청산한 후 일본으로 유학해 독일 법학을 전공했다. 그러나 유학 중 일본의 탐정소설 전문잡지3)에 탐정소설이 당선되면서 본격적으로 탐정소설가의 길을 걷기 시작한다. 

     

     1936년 와세다 대학 법학부를 졸업하고 귀국하여 김영순과 재혼한다. 귀국 후 신문사에 입사하며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일본 탐정소설 잡지에 발표했던 일본어 소설을 한국어로 번역, 개작한 <가상범인>이 그 시작이었다. 그 후 탐정 ‘유불란’을 처음 등장시킨 《백가면》을 연재했고, 이어서 일본 유학 중 발표했던 <타원형의 거울>을 번역, 개작한 <살인예술가>, <연문기담>  등을 잇달아 발표해 대중독자들의 큰 호응을 얻었다. 특히 1939년 연재한  《마인》은 크게 성공해 김내성의 이름을 널리 알렸다. 

     

     해방 후 김내성은 다방면으로 활동을 이어갔다. 1948년 말부터 1949년 3월까지는 법무부 촉탁위원으로 임명되었고, 1949년에는 제1야당의 문화예술정책 관련 위원으로 활동하는 등 정치가로서 활동했다. 그러면서도 창작 활동에도 매진해 《청춘극장》, 《인생화보》 등을 발표하는 한편, 라디오 작가로서도 활약했다. 1946년 김내성이 직접 각본을 쓰고 기획한 한국 최초의 어린이 드라마 《똘똘이의 모험》, 《몽테크리스토 백작》을 한국식으로 번안한 라디오 연속극 《진주탑》을 방영해 성공을 거뒀다. 《실낙원의 별》을 연재하던 중 집필을 끝내지 못하고 쓰러져 1957년 뇌일혈로 사망했다. 《실낙원의 별》은 그의 딸 김문혜가 부친의 구상 노트를 바탕으로 완성했다.4) 1958년 내성문학상이 제정되었다가 2년만에 중단되었다.5) 1990년부터 김내성 추리문학상이 제정, 시행되고 있다.

     

    작품 세계

     

     한국 최초의 전문 추리소설 작가로 유명하다. 추리소설이 아닌 대중소설로도 독자들의 사랑을 받아, 식민지 시기부터 해방 후에 이르기까지  대중소설 작가로서 한국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점했다. 치밀한 내러티브 설계와 복선 처리가 돋보이는 그의 작품은 일본 추리소설의 거장 에도가와 란포(江戸川乱歩)로부터 깊이 영향을 받았다고 알려져 있다. 실제로 김내성은 일본 유학 중 에도가와 란포의 자택을 방문했다고 하며, 해방 후에도 서신을 주고받았다.6) 김내성은 탐정소설도 예술성을 가져야 한다는 에도가와 란포의 입장을 받아들여 정형적인 추리소설의 양식에서 벗어나 예술성과 작품성을 겸비했다고 평가받은 <시유리>, <백사도> 등을 썼다. 한국 소설계에서 김내성의 입지를 단단히 한 <마인>에서도 이러한 면모를 확인할 수 있다. 이들 작품은 추리소설의 일반적 형식을 따르면서도 인간의 복잡한 내면 심리를 반영하는 등 추리소설의 장르적 한계를 극복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평가받는다.7)

     

     이처럼 김내성은 문학의 대중성에 대해 깊이 고민한 작가이다. 평론 <대중문학과 순수문학-행복한 소수자와 불행한 다수자>(1948)에서 그는 문학이 통속성에 빠지면 안 되지만, 그렇다고 해서 대중에게 읽히는 것 자체를 포기해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소설은 흥미롭게 읽히면서도 정신적 감동을 줌으로써 독자들의 의식을 고양시켜야 한다는 것이다. 추리소설 작가로 활동을 시작하여 대중소설, 어린이 연속극 등 다양한 장르로 창작세계를 넓히려 노력한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라고 할 수 있다. 다양한 장르에 걸쳐 발표된 작품들 역시 추리소설에서 보여주었던 탁월한 내러티브 설계를 이어받고 있다. ‘더 많은 독자에게 읽혀야 한다’는 신념 아래, 큰 규모의 이야기를 이끌어가면서도 자신의 체험과 주변 인물들의 체험을 조밀히 반영함으로써 김내성은 대중적 흥미와 소설의 설득력을 동시에 확보할 수 있었다. 이러한 특성은 이후 그의 많은 작품이 영화와 드라마 등으로 제작될 때 장점으로 발휘되었다.

     

     더 많은 독자에게 감동을 주어야 한다는 신념은 그의 다채로운 활동을 설명해줄 수 있는 단서이기도 하다. 김내성은 창작 활동 중에 외국의 유명한 대중소설을 수차례 번안, 발표했다. 《셜록 홈즈 시리즈》를 번안한 작품집 《심야의 공포》, 모리스 르블랑의 《기암성》을 번안한 《괴암성》, 세계 최초의 장편 추리소설로 꼽히는 《르루주 사건》을 번안한 《마심불심》 등이 그 예다. 특히 알렉상드르 뒤마의 《몽테크리스토 백작》을 번안한 《진주탑》은 1946년 라디오 연속극으로 매주 화요일 저녁에 정기적으로 방영되어 큰 인기를 끌었다. 김내성은 새로운 미디어 기술에 기민하게 반응한 작가이기도 했다. 라디오 연속극으로 《진주탑》, 《똘똘이의 모험》 등을 기획해 성공을 거뒀다. 《똘똘이의 모험》은 최초의 어린이 연속 방송극으로도 기록되었다. 《마인》, 《똘똘이의 모험》, 《애인》, 《인생화보》, 《실낙원의 별》 등이 김내성 생전에 영화로도 제작되었고, 그의 사후에도 많은 작품이 영화와 드라마로 제작되었다.8) 

     

    주요 작품9)

     

    (1) 개인 전집
    《김내성 대표 문학 전집》(전 6권), 동창출판사, 1975.
    《김내성 대표 문학 전집》(전5권), 일종각, 1979.
    《김내성 대표 문학 전집》(전10권), 삼성문화사, 1983.

     

    (2) 소설집
    《백사도》, 페이퍼하우스, 2010.
    《연문기담》, 페이퍼하우스, 2010.
    《심야의 공포》, 온이퍼브 2012.
    《괴기의 화첩》, 온이퍼브, 2016. 
    《일석이조》, 온이퍼브, 2016. 
    《창공의 곡예사(김내성 대표 유고 단편소설)》, 온이퍼브, 2016.

     

    (3) 장편 소설
    《사상의 장미》, 온이퍼브 편집부 역, 온이퍼브, 2016.
    《인생화보》, 유페이퍼, 2016.
    《청춘극장》, 유페이퍼, 2017. 
    《마인 초판본》, 김현주 편, 지만지, 2017.
    《애인》, 하이안북스, 2018. 
    《백조의 곡》, 토지, 2018. 
    《실낙원의 별》, 토지, 2018. 
    《마인》, 수작, 2019.

     

    (4) 아동 문학
    《백가면》, 화평사, 1993.
    《비밀의 가면》, 화평사, 1993.
    《쌍무지개 뜨는 언덕》, 이프리북스, 2013.
    《황금굴》, 온이퍼브, 2018.

     

    (5) 번역‧번안소설
    《진주탑》(전 2권), 현대문학사, 2009.
    <마심 불심>, 에밀 가보리오 저, 안회남 역 《고전추리걸작: 르루주 사건》, 페이퍼하우스, 2011. (부록에 김내성이 번역한 《마심 불심》이 수록되어 있다.)
    《검은 별》, 플레이북, 2013. 
    《심야의 공포》, 이프리북스, 2013. 
    《히틀러의 비밀》, 어떤날의책, 2015.

     

    번역된 작품

     

    金来成探偵小説選, 論創社, 2014. (김내성탐정소설선)
    魔人, 論創社, 2014. (마인)

     

    참고 문헌

     

    1) <한국 최초 추리소설가 김내성 60주기> 《월간조선》 2017.8.
    http://m.monthly.chosun.com/client/news/viw.asp?ctcd=E&nNewsNumb=2017081...
    2) 백철, <한국현대작가론2-김내성 편>, 《새벽》 1957년 4월호.
    3) 일본 추리문학 전문지 《프로필》과 대중지 《모던 일본》에 <타원형의 거울>, <연문기담>, <탐정 소설가의 살인>을 잇달아 실었다. 이들은 모두 이후 조선어로도 발표되었다. 박진영, <아인 김내성 약전>, 《진주탑》, 현대문학, 2009.
    4) 정세영, 《김내성 소설론》, 동국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1.
    5) <한국 위키백과> 내성문학상 항목.
    https://ko.wikipedia.org/wiki/%EB%82%B4%EC%84%B1%EB%AC%B8%ED%95%99%EC%83%81
    6) <일본 앳위키 한국 미스테리사 특별전> 김내성 항목 3장 <일본에서의 평가와 일본 탐정작가와의 친교> 2절 <에도가와 란포와의 친교> 참조. 
    https://www36.atwiki.jp/asianmystery/pages/145.html
    7) 정세영, 《김내성 소설론》, 동국대학교 석사학위논문, 1991.
    8) 박진영이 정리한 바에 의하면 영화만 20편 가까이 제작되었고 라디오 및 텔레비전 연속극, 연극, 만화 등도 적지 않게 제작되었다. 
    <김내성 원작의 영화와 드라마들> 
    https://blog.naver.com/bookgram/120061997985
    9) 김내성의 소설들은 꾸준히 대중적 인기를 얻어온 만큼 많은 출판사에서 재출간해왔다. 여기서는 가장 최근에 출간된 것, 현재 구할 수 있는 것, e북으로 열람이 가능한 것을 취사하여 소개한다. 

    《한국어 위키백과》 김내성 항목
    https://ko.wikipedia.org/wiki/%EA%B9%80%EB%82%B4%EC%84%B1#%EC%B0%B8%EA%B...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 김내성 항목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tem/E0008870
    박진영, <작품 해설: 제국의 상상력에 대한 통쾌한 복수>, 《진주탑》, 현대문학, 2009.
    박진영, 《탐정의 탄생》, 소명출판, 2018.

Translated Book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