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rs ABC List

We provide information on Korean writers: biographical and bibliographic data, overseas literary events and international media coverage.

Writer

Yoon Sung-hee(윤성희)

Title
Yoon Sung-hee
Family Name
Yoon
First Name
Sung-hee
Preferred Name
Yoon Sung-hee
Pen Name
尹晟僖, YOON SUNG-HEE, Kim Seung-Hui
ISNI
0000000040917893
Birth
1973
Death
-
Occupation
Novelist
Period
Modern
Representative Works
-
  • Description
  • Korean(한국어)
  • English(English)
  • Spanish(Español)
  • Chinese(汉语)
  • German(Deutsch)
  • French(Français)
  • Russian(Русский)
  • Japanese(日本語)

작가명 : 윤성희

 

1. 도입부

 

어떤 소설가는 역사에 인간이 살아온 목적이 담겨 있다고 믿고 있다. 어떤 소설가는 삶을 혼돈에 빠뜨리는 강렬한 사건에 인생의 의미가 담겨 있다고 믿고 있다. 하지만 윤성희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인생을 바라본다. 윤성희라면 인생의 의미는 그것을 살아가는 순간들, 즉 현재의 감각과 그것이 주는 고통, 동정, 연민, 아름다움 등의 다채로운 감정들에 중요한 삶의 진수가 담겨 있다고 말할 것이다. 한 평론가는 이렇게 윤성희 소설의 특징을 지적했다. “윤성희가 소설을 통해 그리고 있는 현실은 그것이 가진 감각적인 현재의 다채로움으로 독자들을 매혹시킨다. 독자들은 자신이 살고 있는 역사적 삶으로 이 소설을 끌어오는 것이 아니라 기꺼이 소설 속의 현재로 들어가 그들과 함께 살아가는 것을 선택한다.” 인생의 리듬과 함께 호흡하는 독서, 그리고 그 대상으로서의 소설은 윤성희가 추구하는 작가적 지향이라고 말해도 무방할 것이다.

 

2. 생애 (Life) 

 

윤성희는 대한민국의 소설가이다. 1973년 경기도 수원에서 태어났다. 1991년 청주대학교 철학과에 입학했지만 전공보다는 문학잡지를 뒤적이는 시간이 더 많았고, 그것이 자신에게 강렬한 즐거움을 준다는 사실을 알게 되어 대학을 졸업하고 다시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학과에 입학한다. 시를 좋아해서 서울예술대학 문예창작과에 진학했지만 본격적으로 시 수업을 받아보니 실력이 스스로의 기대치에 미치지 못해 실망했다. 반면 소설창작실습 시간에는 의외의 재미를 느꼈다. 당시 소설수업을 담당하던 박기동 교수의 수업 과제로 밤을 새워 첫 소설을 쓰며 알 수 없는 열기에 사로잡혔고 그 경험을 통해 소설의 매력을 느꼈다고 한다. 1999년 동아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 「레고로 만든 집」이 당선되어 소설가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윤성희는 신춘문예 심사령에 적혀 있던 심사위원들의 말, 이 작가가 좀더 새로워지고 힘 있어지길 바란다는 말을 항상 염두에 두고 글을 쓴다고 한다. 새로움과 소설이 가질 수 있는 혹은 누군가에게 전해줄 수 있는 힘은 윤성희에게 창작을 추동하는 가장 근원적인 사유가 되었다. 윤성희는 등단하고 3년 만에 첫 번째 소설집 『레고로 만든 집』을 출간하고, 2017년까지 소설집 『거기, 당신?』(2004), 『감기』(2007), 『웃는 동안』(2011), 『베게를 베다』(2016)를 출간하였다. 장편소설로는 『구경꾼들』(2010)을 출간하였다. 이 기간동안 윤성희는 단편 「유턴지점에 보물지도를 묻다」로 제50회 현대문학상을, 『거기, 당신?』으로 제2회 ‘올해의 예술상’ 문학 부분 우수상을, 「하다만 말」로 제14회 이수문학상을, 「부메랑」으로 제11회 황순원문학상을, 『베개를 베다』로 제49회 한국일보문학상을 수상하였다. 윤성희의 단편소설 「그 남자의 책 198쪽」은 2008년 김정권 감독에 의해 동명의 영화로도 제작이 되었다.

 

 

3. 작품 세계 (Writing) (200~250 단어 내외)

 

1999년 신춘문예를 통해 등단한 윤성희는 그 시기적 특수성과 이전의 소설과는 확연하게 구분되는 작품의 특성을 통해 2000년 이후 한국문학을 대표하는 작가 중 한명으로 손꼽히고 있다. 1980년대 한국소설이 국가 이데올로기와의 대결이나 폭압에 희생당하는 민중의 면모를 강조했다면 1990년대 한국소설은 개인의 진정성이라는 테제를 구현하는 것을 추구하였다. 이에 비해 2000년대 한국소설은 다채로운 개인이 가진 개성과 현실에 대한 풍성한 감각을 재현하고 있다. 먼저, 윤성희 소설의 특징 중 하나로 지적되고 있는 것은 시각적 세목에 대한 예민한 감각이다. 황종연은 윤성희를 “카메라 테크놀로지의 마술에 열광하며 성장한 폴라로이드 세대의 작가”라고 호칭하며, “윤성희 소설을 지배하는 상세한 묘사의 근본 개념은 가시적인 것(표정, 몸짓, 행동, 경관)은 어떤 불가시적인 것(경험, 마음, 진실)의 상관물, 그것도 가장 리얼한 상관물이라는 생각이다. 윤성희는 한 개인의 일상생활을 구성하는 자잘한 행동과 사건을 꼼꼼하게 그려내는 가운데 그것들이 그 개인의 삶의 현실 혹은 실체의 표현으로 화하는 특별한 순간에 집중한다. 윤성희가 그리는 개인의 생활은 반경이 좁고, 내용이 빈곤하지만, 그럼에도 그 세목은 개인 자신이 발설하지 않는, 혹은 미처 알지 못했을 감춰진 욕망, 관계, 상황을 현현시키는 작은 기적을 언제나 준비하고 있다”고 이를 설명한다.

윤성희 소설의 다른 특징 중 하나는 “개인주의적 삶의 양태”를 포착하는 작가의 시선이다. 평론가 김영찬은 “윤성희 소설의 개성이자 장점은 여전히 비루한 주변부 모더니티의 개체적 삶의 국면을 생생하게 부려 놓으면서도 그것을 다른 어떤 관념적 내러티브로 채색하거나 섣부르게 미학화하지 않는다는 데 있다. 그런 가운데 작가는 어느 것으로도 환원되지 않는 존엄한 개체로서의 자기 긍정을 통해 이 후기 근대의 냉혹한 삶을 견디며 딛고 가는 다양한 개인주의적 삶의 양태를 예민하게 포착한다”고 이에 대해 쓴 바 있다.

 

 

4. 주요 작품 (Works) (출판일 내림차순)

 

작품집

『베개를 베다』, 문학동네, 2016, ISBN : 9788954640107

『웃는 동안』, 문학과지성사, 2011, ISBN : 9788932022550

『감기』, 창비, 2007, ISBN : 9788936437008

『거기, 당신?』, 문학동네, 2004, ISBN : 9788982818585

『레고로 만든 집』, 민음사, 2001, ISBN : 9788937403712

 

장편소설

『구경꾼들』, 문학동네, 2010, ISBN : 9788954612807

 

 

5. 수상 내역 (Awards) (수상일 내림차순)

 

2016 『베게를 베다』 제49회 한국일보문학상 수상

2013 「이틀」 제14회 이효석문학상

2011 「부메랑」 제11회 황순원문학상

2007 「하다 만 말」 제14회 이수문학상

2005 제2회 올해의 예술상 문학부문

2005 「유턴지점에 보물지도를 묻다」 제50회 현대문학상

 

 

6. 같이 보기 (Further Reading)

 

신수정, 「2000년대 소설에 나타나는 유령 화자의 의미 - 윤성희, 황정은의 소설을 중심으로」, 『한국문예창작』, 2015.

백지연, 「공동체와 소통의 상상력: 권여선 윤성희 김미월의 소설을 중심으로」, 『창작과비평』, 2011년 여름호.

김형중 「윤성희論_아버지, 제가 불타고 있는 것이 안 보이세요?」, 『문학과사회』, 2011년 겨울호황도경, 「가난의 내면, 감염의 윤리_윤성희의 소설」, 『유랑자의 달』, 소명출판, 2007.

 

 

7. 각주 (Referneces)

위키피디아

https://ko.wikipedia.org/wiki/윤성희_(소설가)

나무위키

https://namu.wiki/w/윤성희

윤성희 작가 인터뷰, 한국문학번역원, Literature Translation Institute Of Korea, Yoon Seong-hee Interview,2011,6

https://www.youtube.com/watch?v=66s1Z_qajDI

[2010 번역캠프]윤성희 작가와의 만남, 한국문학번역원, [2010 The Translation Academy Camp] A Meeting with Writer, Yoon Seong-hee, 2010

https://www.youtube.com/watch?v=W-S27JA56iw

윤성희 인터뷰, 웹진 아르코 166호, 2010,9

http://www.arko.or.kr/webzine_new/sub7/content_2235.jsp

 

Yoon Sung-hee

Some writers believe that the goal of human life can be found in history. Some writers believe that the meaning of life is in intense moments that leave life in chaos. However, Yoon Sung-hee looks at life from a different perspective. Yoon Sung-hee would say that the meaning of life is in the moments. In other words, the true important purpose of life is in the feeling of the present, and the diverse emotions from it such as pain, sympathy, pity, and beauty. One literary critic has stated the characteristic of Yoon Sung-hee’s fiction as following. “The reality depicted by Yoon Sung-hee in her stories draws readers in with its colorfulness of a sensual present. Readers do not draw the story to the their own historical lives, but they choose to climb into the reality inside the story, and live along with the characters.” It can be said that Yoon Sung-hee’s literary aim is to create a reading experience that breathes with the rhythm of life, using fiction as the subject.

 

2. Life

Yoon Sung-hee is a South Korean writer. She was born in 1973 in Suwon, Gyeonggido. She entered Cheongju University in 1991 and studied philosophy, but she spent more time on reading literary magazines then on her major, and once she realized that it gave her a strong sense of happiness, right after graduation she entered the Seoul Institute of the Arts for creative writing. She had entered Seoul Institute of the Arts of creative writing because she loved poetry, but after taking poetry classes, she was disappointed that her abilities were much lower than her expectations. However, she was unsuspectingly enjoying the fiction writing class. She spent all night writing a story for an assignment from professor Park Ki-dong who was teaching fiction writing at the time. She had felt an unknown passion then, and was attracted to fiction writing through that experience. She began her career as a writer when her short story “Legoro mandeun jib” (레고로 만든 집 A House Made of Legos) won the Dong-A Ilbo New Writer’s Contest in 1999. Yoon Sung-hee has said that she always writes while remembering the words of the judges written for her selection for the new writer’s contest, which were, we hope that this writer could become more original, and stronger. Originality, and the strength of fiction, or its ability to reach out to someone, became the most basic reasons for her drive behind writing fiction. 3 years after her debut, she published her first collection, Legoro mandeun jib (레고로 만든 집 A House Made of Legos), and then she published various collections up to 2017; Geogi, dangsin (거기, 당신? Over There, Is It You?) in 2004; Gamgi (감기 Cold) in 2007; Utneun dongan (웃는 동안 While Laughing) in 2011; and Begereul beda (베게를 베다 Resting on a Pillow) in 2016. She has also published a novel, Gugyeongkkundeul (구경꾼들 The Bystanders) in 2010. During this time, Yoon Sung-hee won the 50th Hyundae Literary Award with “Yuteonjijeome bomuljidoreul mutda” (유턴지점에 보물지도를 묻다 Burying a Treasure Map At the U-turn Spot), the 2nd This Year’s Art Prize in Literature with Geogi, dangsin (거기, 당신? Over There, Is It You?), the 14th Isu Literature Prize with “Hadaman mal” (하다만 말 Unfinished Words), the 11th Hwang Sun-won Literary Award with “Bumerang” (부메랑 Boomerang), and the 49th Hankook Ilbo Literary Prize with Begereul beda (베게를 베다 Resting on a Pillow). Yoon Sung-hee’s short story, “Geu namjaui chaek 198 jjok” (그 남자의 책 198쪽 Page 198 of the Man’s Book) was produced into a movie of the same name by director Kim Jung-kwon in 2008.

 

3. Writing

Yoon Sung-hee, who began her literary debut via a new writer’s contest in 1999, is one of the most significant writers of Korean literature after 2000, due to her distinct periodic characteristics, and her works being clearly differentiated from earlier fiction. If Korean fiction in the 1980s focused on the side of the public fighting against the country’s ideology or being sacrificed due to oppression, Korean fiction in the 1990s have strived for realizing the thesis of individual authenticity. Compared to this, Korean fiction in the 2000s is reproducing the personalities of various individuals, and rich sensations of reality. First, one of the characteristics of fiction by Yoon Sung-hee is her sensitivity to visual details. Hwang Jong-yeon has said that Yoon Sung-hee is a “writer of the polaroid generation, who has grown up with the marvels of camera technology”, and describes that “the founding idea of the meticulous descriptions that are prevalent across Yoon Sung-hee’s fiction, is that something visual (expression, behavior, action, the views) correlated with something intangible (experiences, mind, the truth), and that it is the most realistic correlation. While thoroughly depicting the many actions and events that form a person’s everyday life, Yoon Sung-hee focuses on the special moments when those elements turn into the representation of the reality, or the true form of that person’s life. The lives of individuals that Yoon Sung-hee depicts have small area of activity, and lacks content, but the details are always preparing a small wonder, in which hidden desires, relationships, and situations that the individual may not express, or may not have known, are realized.”

Another characteristic of Yoon Sung-hee’s fiction is her view that captures the “patterns of a capitalistic life”. Literary critic Kim Yeong-chan has said that “The characteristic, as well as a strength, of Yoon Sung-hee’s fiction, is that even as she vividly lays out the individual living situations within the unhandsome peripheral modernity, she does not color it with another ideological narrative, or romanticizes it too rashly.” And he adds that “meanwhile, the writer carefully captures the various patterns of individualistic lives, where people endure the harsh living of late modernity through self positivity as a dignified individual that cannot be reduced in any way.”

 

4. Works

Begereul beda (베게를 베다 Resting on a Pillow), Munhakdongne, 2016.

Utneun dongan (웃는 동안 While Laughing), Moonji, 2011.

Gamgi (감기 Cold), Changbi, 2007.

Geogi, dangsin (거기, 당신? Over There, Is It You?), Munhakdongne, 2004.

Legoro mandeun jib (레고로 만든 집 A House Made of Legos), Minumsa, 2001.

 

Novels

Gugyeongkkundeul (구경꾼들 The Bystanders), Munhakdongne, 2010.

 

5. Awards

2016 49th Hankook Ilbo Literary Prize

2013 14th Lee Hyo-seok Literary Award

2011 11th Hwang Sun-won Literary Award

2007 14th Isu Literature Prize

2005 2nd This Year’s Art Prize in Literature

2005 50th Hyundae Literary Award

 

6. Further Reading

 

신수정, 「2000년대 소설에 나타나는 유령 화자의 의미 - 윤성희, 황정은의 소설을 중심으로」, 『한국문예창작』, 2015.

Shin, Su-jeong, “The Meaning of the Ghost Narrator in Fiction in the 2000s – The Fiction of Yoon Sung-hee and Hwang Jungeun”, Korean Literary Creative Writing, 2015.

백지연, 「공동체와 소통의 상상력: 권여선 윤성희 김미월의 소설을 중심으로」, 『창작과비평』, 2011년 여름호.

Baek, Ji-yeon, “The Collective and the Imagination of Communication: The Fiction of Kwon Yeo-sun, Yoon Sung-hee, and Kim Miwol”. Creation and Criticism, Summer Issue, 2011.

김형중 「윤성희論_아버지, 제가 불타고 있는 것이 안 보이세요?」, 『문학과사회』, 2011년 겨울호황도경, 「가난의 내면, 감염의 윤리_윤성희의 소설」, 『유랑자의 달』, 소명출판, 2007.

Kim, Hyeong-jung, “Yoon Sung-hee: Father, Can You Not See Me Burning?”, Literature and Society, Winter Issue, 2011.

황도경, 「가난의 내면, 감염의 윤리_윤성희의 소설」, 『유랑자의 달』, 소명출판, 2007.

Hwang, Do-kyeong, “The Inner Side of Poverty, and the Ethics of Infection: The Fiction of Yoon Sung-hee”, The Moon of the Wanderer ,Somyong Publishing, 2007.

 

 

7. External Links

 

위키피디아

Wikipedia

https://ko.wikipedia.org/wiki/윤성희_(소설가)

 

나무위키

Namu Wiki

https://namu.wiki/w/윤성희

 

윤성희 작가 인터뷰, 한국문학번역원

“Interview with Writer Yoon Seong-hee”, Literature Translation Institute Of Korea, June 2011.

https://www.youtube.com/watch?v=66s1Z_qajDI

 

[2010 번역캠프]윤성희 작가와의 만남, 한국문학번역원,

 2010 The Translation Academy Camp. “A Meeting with Writer, Yoon Seong-hee”, Literature Translation Institute of Korea.

https://www.youtube.com/watch?v=W-S27JA56iw

 

윤성희 인터뷰, 웹진 아르코 166호, 2010,9

Interview with Yoon Sung-hee, Webzine Arko, Issue 166, September 2010.

http://www.arko.or.kr/webzine_new/sub7/content_2235.jsp

 

 

Yoon, Sung-hee, Yuteonjijeome bomuljidoreul mutda, Asia, 2014: 82.

Hwang, Jong-yeon, “The Realism of Desublimation”, Critcism for Debauchery, Munhakdongne, 2012: 229.

Yoon, Sung-hee, Yuteonjijeome bomuljidoreul mutda, Asia, 2014: 90.

 

Nació en 1973 en la provincia de Gyeonggi, Corea del Sur. Su carrera comenzó en 1999 tras ganar el Concurso Literario de Primavera del periódico Dong-A Ilbo con La casa hecha de Lego. A través de numerosas historias cortas y reflejando la vida de personajes pobres o que sufren, esta escritora, con su humor cálido, ha construido un mundo literario original y único, que con el paso del tiempo es cada vez más sólido. Entre sus recopilaciones de cuentos se encuentran: La casa hecha de Lego; ¿Estás tú allí?; El resfriado; y Mientras nos reímos.

La autora ha ganado el Premio de Literatura Contemporánea (Hyundae Munhak), el Premio a las Mejores Artes del Año, el Premio de Literatura Yi-soo, el Premio de Literatura Hwang Sun-won, el Premio de Literatura de Yi Hyo-suk, el Premio de Artista Joven de Hoy y el Premio Hangook Ilbo de Literatura.

 

 

1973年生于京畿道,1999年短篇小说《积木搭建的房子》入选东亚日报《新春文艺》,由此步入文坛。她善于将小故事讲得富有张力;善于以其率真而不失温暖幽默的笔触刻画贫者的生活。她构筑的独有的小说世界,随着时间的推移越发显得坚实。小说集有:《积木搭建的房子》;《喂,是你吗?》;《感冒》;《笑的时候》。短篇小说《那个男人的书,第198页》被改编成同名电影。

Geboren 1973 in der Gyeonggido-Provinz. 1999 Debüt, als sie mit der Kurzgeschichte „Das Haus aus Legosteinen“ den jährlich stattfindenden Frühlings Literaturwettbewerbs von Dong A Ilbo gewann. Indem sie ihren kurzen Geschichtsstoff reichlich ausstattet und die Protagonisten und ihre Verletzungen nüchtern beschreibt, bringen ihre Geschichten einen warmen Humor mit sich. Somit konstruiert die Autorin ihre einzigartige Romanwelt, die sie im Laufe der Zeit festigte. Zu ihren Werken zählen: „Das Haus aus Legosteinen“, „Bist du das dort?“, „Erkältung“ und „Während du lachst“.

Née en 1973 dans la région de Gyeonggi, c’est en 1999, avec la nouvelle « La Maison Leggo » que Yoon Sung-hee remporte le Prix des Jeunes Auteurs de Donga Ilbo, débutant ainsi sa carrière. Tout en utilisant nombre de petites anecdotes, elle décrit avec sérénité et un humour chaleureux la vie de personnes pauvres et blessées. Elle construit un univers original où le temps passant, les personnages prennent de plus en plus consistance. Elle a entre autres publié les recueils de nouvelles suivants : La Maison LeggoVous, là-bas ?Rhume, et En Souriant.

Юн Сон Хи родилась в 1973 году в провинции Кёнги-до. В 1999 году, произведение автора «Дом из лего» было выбрано на Ежегодном весеннем литературном конкурсе газеты «Тона Ильбо» в качестве лучшего произведения. Используя жанр короткого рассказа, автор с теплотой и толикой юмора повествует нам об ущемленных и бедных слоях населения, выстраивая свой собственный особый мир повествования, который со временем становится все более зрелым и самодостаточным. Изданы сборники рассказов «Дом из лего», «Там, ты?, «Улыбающаяся молодость» и т.д.

1973年京畿道(キョンギド)生まれ。1999年、東亜日報の新春文藝に短編小説『레고로 만든 집(レゴでつくった家)』が当選し、作家デビュー。短い話の種を豊かに活用することで、傷ついた貧しい人々の人生を心温まるユーモアを添えつつ淡々と描く彼女は自分だけの独創的な世界を築き上げた。さらに時間が経つにつれ、その世界観を一層確固たるものにしている。主な作品に短編集『레고로 만든 집(レゴでつくった家)』『거기, 당신?(そこのあなた?)』『감기(風邪)』『웃는 동안(笑っている間)』などがある。

Original Works5 See more

  • Korean(한국어) Printed/Published Work
    나의 할머니에게

    Naui halmeoniege

    Yoon Sung-hee et al / 윤성희 et al / 2020
  • Korean(한국어) Printed/Published Work
    어느 밤

    Eoneu bam

    Yoon Sung-hee / 윤성희 / 2019
  • Korean(한국어) Printed/Published Work
    구경꾼들

    Gugyeongkkundeul

    Yoon Sung-hee / 윤성희 / 2010

Translated Books5 See more

E-Books & Audiobooks1

  • English(English) Ebook
    Unfinished Words
    YOON SUNG-HEE / 윤성희 / 2013 / literature > Korean Literature > Korean Fiction > 20th century

E-News7 See more

Events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