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iters ABC List

We provide information on Korean writers: biographical and bibliographic data, overseas literary events and international media coverage.

Writer

Shim Bo-Seon(심보선)

Title
Shim Bo-Seon
Family Name
Shim
First Name
Bo-Seon
Preferred Name
Shim Bo-Seon
Pen Name
Bo-Seon Shim, Shim Bo-Seon, 沈甫宣
ISNI
0000000460267874
Birth
1970
Death
-
Occupation
Poet
Period
Modern
Representative Works
-
  • Description
  • Korean(한국어)
  • English(English)

 


1. 도입부

 

심보선(1970년 ~ )은 대한민국의 시인이자, 대학교수이다.  

 


2. 생애

 

1970년 서울특별시에서 태어나, 서울대학교 사회학과와 동 대학원 석사과정을 졸업하고 컬럼비아대학교 대학원 사회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1994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시 〈풍경〉이 당선되어 등단했다. 등단 14년 만에 묶어 낸 첫 시집 『슬픔이 없는 십오 초』(문학과지성사, 2008)로 대중의 폭넓은 사랑과 문단의 뜨거운 주목을 한몸에 받았다. 문화예술 행정 분야에서도 활동하고 있으며, 2015년 불거진 신경숙 표절 사건과 관련해서도 비판적인 목소리를 낸 바 있다. 2009년 제16회 김준성문학상, 제11회 노작문학상을 수상했다. 인문예술잡지 《F》 편집위원으로 활동하면서 현재 경희사이버대학교 문화예술경영학과 교수로 재직 중이다. 

 

 

3. 작품세계

 

 

심보선의 시는 현실을 면밀히 관찰하는 투시력, 그 현실 가운데를 스스로 지나가는 푹 젖은 체험, 그러면서도 거기에 이른바 시적 거리를 만들어 놓는 객관화의 힘과 유머를 독자들에게 선사한다. 근대 자본주의 속에서의 도시적 우울을 표현하는 그의 시는 후기 자본주의의 사회에서 고독과 그에 대한 철학적 사유를 독창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대학에서 문화, 예술사회학을 공부한 그는 자본주의 사회 속에서 발아될 수밖에 없는 의심과 고뇌를 일상의 소재들로 기록한다. 그는 자신이 속한 세계를 폐허로 인식하면서, 그 속에서 살아갈 수밖에 없는 예술가로서의 예민한 자의식을 드러낸다. 두 번째 시집 『눈앞에 없는 사람』(문학과지성사, 2011)에서 그는 그러한 예술가로서의 자의식을 더욱 극적으로 밀고 나간다. 하지만, 기존의 고독과 우울에 갇히지 않고 예술의 외연을 넘어설 수 있는 가능성을 찾는다는 특징이 있다. 시인에게 그러한 가능성은 ‘사랑’이라는 말로 함축된다. 시인은 쓸모 있는 것을 만드는 노동이 아니라 쓸모없는 것을 만드는 이 사랑의 활동에 골몰한다. 그리하여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예술의 적요한 고독이 아니라 타인의 손을 맞잡는 것임을, 침묵이 아닌 소요와 동반으로 나를 변화시키는 일임을 역설한다.

 


4. 주요 작품

 

1. 시집

『슬픔이 없는 십오초』(문학과지성사, 2008)

『눈앞에 없는 사람』(문학과지성사, 2011)

 

2. 산문집

 

『그을린 예술』(민음사, 2013)

 
 


5. 수상 내역

 

2009년 제 16회 김준성 문학상

2016년 제16회 노작문학상

 


6. 같이 보기

 

1. 김종훈, 「십오 초, 위태롭고 평화로운」, 『창작과비평』 가을호, 2008.

2. 조강석, 「달콤한 후회, 치명적 수사」, 『문학과사회』 가을호, 2008.

3. 고봉준, 「우울, 슬픔, 그리고 애도 이후」, 『유령들』, 천년의시작, 2010.

4. 소영현, 「예술과 공동체들」, 『실천문학』 가을호, 2011.

5. 박수연, 「‘너’와 ‘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창작과비평』 겨울호, 2011.

 


7. 주석

 

1)‘신경숙 표절과 문학권력’ 토론 “출판 상업주의의 슬픈 풍경”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06232136385&code=960100

2) 조강석, 「달콤한 후회, 치명적 수사」, 『문학과사회』 가을호, 2008.

3) 소영현, 「예술과 공동체들」, 『실천문학』 가을호, 2011.

 

8. 외부 링크
 

1. <구원 없는 세상에서 내가 너의 구원이 될 수 있다면_시인 심보선을 만나다>

http://blog.naver.com/urimal365/100162610457

 

Shim Bo-Seon

 

Intro

 

Shim Bo-Seon (born 1970) is a South Korean poet and university professor.

 

Life

 

He was born 1970 in Seoul,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in Sociology, and then completed a master’s degree at the same university. Afterwards he earned a doctorate degree in sociology at Columbia’s graduate school. He debuted in 1994 as his poem “Punggyeong” (풍경 Landscape) won the Chosun Ilbo Annual Spring Literary Contest Award. With his first poetry collection, Fifteen Seconds Without Sorrow (슬픔이 없는 십오 초) (Moonji Publishing, 2008), which was published 14 years after his literary debut, he received widespread adoration from the public and heated attention from the literary circle. He is also active in the administrative area of cultural arts, and has also raised criticism on Shin Kyung-sook’s plagiarism scandal in 2015. In 2009 he was awarded the 16th Kim Junseong Literature Prize, and the 11th Nojak Literature Prize. He is currently serving as an editor for F, a liberal arts magazine, and is also working as a professor of arts and cultural management at the Kyung Hee Cyber University.

 

Writing

 

Shim Bo-Seon’s poetry offers readers clairvoyance that closely examines reality, and an in-depth experience that goes right through the middle of that reality, while also offering the strength and humor of objectivity that lays down what can be called a poetic avenue right there. His poetry, in expressing the urban depression amidst modern capitalism, uniquely depicts the loneliness within the late capitalist society as well as the philosophical observation on it.

 

Having studied culture and arts sociology in university, he takes the doubts and distress that are unavoidable in a capitalist society, and uses them as subject matter for everyday life. He recognizes the ruins of the world that he belongs to, and displays sensitive self-consciousness as an artist that must survive in such a world. In his second poetry collection, Someone Always in the Corner of My Eye (눈앞에 없는 사람) (Moonji publishing, 2011), he takes his self-consciousness as an artist to dramatic ends. However, there is the characteristics that it isn’t limited by existing loneliness and depression, and searches for a possibility that can overcome the exterior of art. To the poet, such possibility is implicated by the word ‘love’. The poet becomes engrossed in not labor, which makes things of use, but in activities of love, which makes things of no use. Therefore, he stresses that what we need is not the desolate loneliness of art, but being together with others, and changing ourselves through disorder  and companionship not silence.

 

Works

 

1. Poetry Collections

Fifteen Seconds Without Sorrow (슬픔이 없는 십오 초) (Moonji Publishing, 2008)

Someone Always in the Corner of My Eye (눈앞에 없는 사람) (Moonji publishing, 2011)

 

2. Essay Collection

 Geu-eullin yesul (그을린 예술 Burnt art) (Minumsa, 2013)

 

Awards

2009 16th Kim Junseong Literature Prize

2016 11th Nojak Literature Prize

 

 

Further Reading

1. 김종훈, 십오 초, 위태롭고 평화로운, 창작과비평 가을호, 2008.

Kim, Jonghun, “Fifteen Seconds, Unstable and Peaceful”, Creation and Criticism, Fall 2008.

 

2. 조강석, 달콤한 후회, 치명적 수사, 문학과사회 가을호, 2008.

Jo Gangseok, “Sweet Regret, Fatal Investigation”, Literature and Society, Fall 2008.

 

3. 고봉준, 우울, 슬픔, 그리고 애도 이후, 유령들, 천년의시작, 2010.

Go Bongjun, “After Depression, Sadness, and Sorrow,” Ghosts, Cheonnyeongui sijak, 2010.

 

4. 소영현, 예술과 공동체들, 실천문학 가을호, 2011.

So Yeonghyeon, “Art and Communities”, Literature and Practice, Fall 2011.  

 

5. 박수연, ‘너’와 ‘나’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창작과비평 겨울호, 2011.

Park Suyeon, “What had happened between ‘you’ and ‘I’?” Creation and Criticism, Winter 2011.

 

`

References

 

1) 신경숙 표절과 문학권력’ 토론 “출판 상업주의의 슬픈 풍경”

Discussion on ‘Shin Kyung-sook’s plagiarism and literary power’, “the Sad Reality of Commercialization of Publishing.”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506232136385&code=960100

 

2) 조강석, 달콤한 후회, 치명적 수사, 문학과사회 가을호, 2008.

Jo Gangseok, “Sweet Regret, Fatal Investigation”, Literature and Society, Fall 2008.

 

3) 소영현, 예술과 공동체들, 실천문학 가을호, 2011.

So Yeonghyeon, “Art and Communities”, Literature and Practice, Fall 2011. 

 

 

External Links

 

<구원 없는 세상에서 내가 너의 구원이 될 수 있다면_시인 심보선을 만나다>

“If I could become your redemption in a world of no redemption_ meeting poet Shim Bo-seon”​

 

Original Works5 See more

Translated Books5 See more

E-Books & Audiobooks1

  • English(English) Ebook
    Fifteen Seconds without Sorrow
    Shim Bo-Seon / 심보선 / 2019 / literature > Korean Literature > Korean Poetry > 21st century poetry

E-News2

Videos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