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mes

This collection features various themes such as Korean literature, writers, events, education and research.

Works

Looking at Old Seoul through Five Korean Books

2022-07-26

  • English(English)
  • Korean(한국어)

During the last two years, the COVID-19 pandemic has led to walls springing up everywhere that have closed us off from one another. With those times now thankfully behind us, there appears to be a need to think about how to change those walls back into doors. May I suggest Seoul as a one of the means to do that? To get started, let’s have a look at Seoul as it appears in works of modern Korean fiction.

Just as in real life, Seoul was portrayed as a meeting place in literature as well. It was also a place of parting, of course, but in most cases Seoul was where people came to make new encounters after having already experienced a farewell in the world outside. Although it may not be so pedestrian-friendly, the Seoul which appears in works of modern fiction is a place for walking. The characters appearing in the stories not only walk through the streets of Seoul, but also through the memories of all those inhabiting the city. From artists, to locked-up or broken youth, to poor city dwellers, and even women—everyone stands on the boundaries that lie before them, also disappearing along with them, since boundaries can be erased while simultaneously continuing to exist in the world of fiction. Perhaps all this walking should be remembered as a way of welcoming the other.

There remain many boundaries in Seoul. Home to so many people and so much culture, the city remembers every time those boundaries get crossed. We must read about Seoul as a means to turn boundaries into spaces of dialogue and reciprocity rather than surveillance and punishment.

A Day in the Life of Kubo the Novelist


Author Pak Taewon
Publisher Moonji
Year of Publication 1998

This novel first appeared in the Chosun Choong-ang Ilbo in serial form between August and September 1934. The protagonist, Kubo, comes back to Seoul after studying in Tokyo but struggles to earn a living as a novelist. He has no intention of finding a real job and instead spends every day wandering around the city exploring its streets and watching other people. The novel depicts some of the most iconic locations in Seoul in the 1930s, such as Gwanggyo Bridge, the Jongno Sageori intersection, and the Hwashin Department Store, while exposing the main character’s plight and the way he feels.

번역서 바로가기
이미지1
A Day in the Life of Kubo the Novelist

Wings


Author Yi Sang
Publisher Bumwoosa
Year of Publication 1976

This short story was first featured in the magazine Jogwang in August 1936. The protagonist is an intellectual who lives off the money earned by his wife as a prostitute and spends his days wandering aimlessly outside. One day, he finds out that his wife has been giving him sleeping pills instead of what she made him believe to be cold medicine, and feeling confused, he heads to the rooftop of the Gyeongseong* Mitsukoshi Department Store where he plops himself down and exclaims the following words, “Let’s fly just one more time!” This story depicts the pain and describes what it felt like to live as an intellectual in the 1930s during the Japanese colonial era.

* The name by which Seoul was known during the setting of this story.

번역서 바로가기
이미지2
Wings

Peace Under Heaven


Author Chae Man-sik
Publisher Changbi
Year of Publication 1987

This novel first appeared in the magazine Jogwang in serial form between January and August 1938. After losing his father and everything he owns to a group of robbers, the protagonist Master Yun moves to Seoul where he amasses a fortune and becomes wealthy. Master Yun wishes his grandsons to become governors or police chiefs, but one of them gets into an affair with a concubine while another gets taken away by the police because of his political beliefs. Although everything looks peaceful on the outside, this story gives a satirical account of Korean society in the late 1930s by depicting the problems festering under the surface in the Yun household.

번역서 바로가기전자책 바로가기
이미지3
Peace Under Heaven

An Idiot’s Delight


Author Yi Tae Jun
Publisher ASIA
Year of Publication 2015

This short story was first featured in the magazine Joogang in November 1933. After moving to the Seongbuk-dong district in Seoul, the protagonist meets a man of warm disposition called Hwang Su-geon. Feeling sorry for the man who barely scratches a living while working as an assistant newspaper deliveryman, the protagonist gives him money so he can start selling Korean melons. However, it doesn’t take long before Hwang’s melon business fails. His wife leaves him as a result, and he grows despondent. The story, which unfolds on a quiet moonlit night as a means to reflect Hwang’s miserable circumstances, aims to express sympathy toward the alienated members of society.

번역서 바로가기
이미지4
An Idiot’s Delight

“Orion and Crabapple” in When Buckwheat Flowers Bloom


Author Lee Hyoseok
Publisher Bumwoosa
Year of Publication 1989

This shorty story was first featured in the magazine Samcheonli in March 1932. The protagonist meets a woman called Naomi who works at a department store thanks to a study group he attends. The more he sees her, the more she strikes him as strongly feminine. One day, as he walks the busy streets of Seoul after his study group session, he sees her biting into a crabapple. The author portrays Naomi as a modern woman rather than a mere member of the working class, and offers readers a bold representation of human nature by depicting the main character’s greater interest in love rather than in taking part in a socialist movement.

번역서 바로가기
이미지5
Orion and Crabapple in When Buckwheat Flowers Bloom

* The above information is based on the original Korean works.

Chon Woo-hyung
이미지6

Chon Woo-hyung

Chon Woo-hyung obtained his PhD for his research on film culture from the Korean Language and Literature Department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currently conducts research on contact zones at Chung-Ang University’s Research Institute for Reconciliation and Coexistence in Contact Zones (RCCZ). As he archives cultural movements taking place all around us, he patiently waits for the dissipation of boundaries.

팬데믹으로 지난 2년간 지역과 국가의 경계가 장벽으로 바뀌었다. 다행히 그 시절로부터 조금 거리를 두기 시작한 지금, 그 장벽을 문으로 바꾸는 방법들에 관한 고민이 필요해 보인다. 그 방법의 하나로 서울을 제안해 보면 어떨까. 이야기를 시작하기 위해 근대소설에 등장하는 서울의 기원에 잠깐 가 보자.

근대소설에서 서울은 현실에서처럼 만남의 장소였다. 물론, 빈번한 이별의 장소이기도 하지만, 대부분 서울은 그 바깥에서 최초의 이별을 경험한 후 진입해 새로운 만남을 시작하는 근원적인 곳이었다. 걷기에 다소 불편한 도시이지만, 소설에 등장하는 서울은 산책자들의 공간이었다. 소설 속 인물들은 서울뿐만 아니라 그곳에 사는 사람과 그들의 기억을 산책한다. 예술가를 비롯해, 유폐되거나 분열된 청춘, 가난한 도시생활자, 그리고 여성들이 그들 앞에 놓인 경계 위에 서서 그 경계와 함께 사라지는 장면은 경계를 지우는 것이면서 동시에 공존하는 상상이다. 이를 타자에 대한 환대의 산책으로 기억해보면 어떨까.

서울에는 다양한 경계들이 상존한다. 너무 많은 사람과 문화가 이편과 저편에 모여 살고 있고, 그 경계를 넘는 흥미로운 사건도 서울은 기억하고 있다. 이 경계를 감시와 처벌이 아니라 대화와 호혜의 공간으로 만드는 방법으로서 서울을 읽어볼 필요가 있다.

소설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저자 박태원
출판 1998
출간 문학과지성사

1934년 8월 1일부터 9월 19일까지 〈조선중앙일보〉에 연재된 박태원의 소설. 주인공 구보는 동경 유학을 다녀왔지만 가난한 소설가로 근근이 지낸다. 마땅한 일자리를 구할 생각은 전혀 하지 않고, 거의 매일 서울 곳곳을 걸어 다니면서 거리와 사람들을 구경할 뿐이다. 1930년대 광교, 종로 사거리, 화신백화점 등으로 대표되는 서울의 공간을 묘사하고 있으며, 그 속에서 살아가는 자신의 처지와 심정을 드러내고 있다.

번역서 바로가기
이미지1
소설 소설가 구보씨의 일일

소설 《날개》


저자 이상
출판 범우사
출간 1976

1936년 9월 〈조광〉에 발표된 이상의 단편 소설. 주인공 '나'는 매춘부인 아내가 벌어 오는 돈으로 생활하는 지식인으로, 혼자서 집 밖을 정처 없이 돌아다니는 일상을 보낸다. 어느 날, 아내가 준 감기약이 수면제라는 것을 알게 된 '나'는 복잡한 마음을 이끌고 미쓰코시 백화점 경성점 옥상에 주저앉아 '한 번만 더 날아 보자꾸나'라며 혼잣말을 한다. 1930년대 식민지 사회를 살아가는 지식인의 고통과 심정을 구현하고 있다.

번역서 바로가기
이미지2
소설 날개

소설 《태평천하》


저자 채만식
출판 창작과비평사
출간 1987

1938년 1월부터 9월까지 〈조광〉에 발표된 채만식의 장편 소설. 주인공 윤직원은 화적 떼로부터 재산과 아버지를 잃은 뒤, 서울에 올라와 부와 재산을 축적하며 살아간다. 윤직원은 손자들이 군수나 경찰서장이 되기를 바라지만, 그의 뜻과 다르게 손자들은 첩과 정을 통하거나 사상 문제로 경찰에 붙잡혀 가고 만다. 겉으로는 태평성대인 것처럼 보이지만 속으로는 곪아 터진 윤직원 일가를 통해 1930년대 후반의 한국 사회를 풍자하고 있다.

번역서 바로가기전자책 바로가기
이미지3
소설 태평천하

소설 《달밤》


저자 이태준
출판 아시아
출간 2015

1933년 11월 〈중앙〉에 발표된 이태준의 단편 소설. 서울 성북동으로 이사 간 '나'는 따뜻한 품성을 지닌 황수건을 만난다. '나'는 보조 배달원으로 근근이 살아가는 황수건이 안타까워 장사하기 위한 돈을 그에게 건넨다. 하지만 끝내 황수건은 참외 장사를 실패하고 아내마저 달아나 실의에 빠지고 만다. 황수건의 현실을 비참하게 비추는 장치로서 쓸쓸한 달밤을 배경으로 이야기가 전개되며, 소외당한 사람을 향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내고 있다.

번역서 바로가기
이미지4
소설 달밤

소설 〈오리온과 능금〉, 《메밀꽃 필 무렵》


저자 이효석
출판 범우사
출간 1989

1932년 3월 〈삼천리〉에 발표된 이효석의 단편 소설. '나'는 연구회에서 백화점 직원으로 일하는 나오미를 만나게 된다. 나오미를 만날수록 여자라는 느낌을 강렬하게 받는데, 하루는 연구회를 마치고 함께 도시의 번잡한 거리를 걷던 중에 능금을 베어 먹는 모습을 마주한다. 작가는 프롤레타리아이기에 앞서 '모던'한 여자로서의 나오미를 조명하며, 사회주의 운동보다 애정에 관심을 기울이는 모습을 통해 인간의 본능을 과감하게 보여 주고 있다.

번역서 바로가기
이미지5
소설 오리온과 능금, 메밀꽃 필 무렵

* 본 콘텐츠는 번역서의 원작 기준으로 작성되었습니다.

전우형
이미지6

전우형

국어국문학과에서 영화문화연구로 박사학위를 받았다. 지금은 중앙대 접경인문학연구단에서 ‘접경(Contact Zones)’을 유랑(람)하고 있다. 주변 또는 아래로부터 비롯되는 문화운동을 아카이빙하면서 중심과 주변, 위와 아래 등을 구분짓는 경계의 소실을 기다리고 있다. 존재하는 모든 것들의 공존을 꿈꾸며.

Related Authors5

Translated Books5 See More

E-Books & Audiobooks1

  • English(English) Ebook
    Peace Under Heaven
    Chae Man-Sik / 채만식 / 2015 / literature > Korean Literature > Korean Fiction > 20th centu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