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Writer

Kim Jung-il

  • Birth
    1977 ~
  • Occupation
    Poet
  • First Name
    Jung-il
  • Family Name
    Kim
  • Korean Name
    김중일

Description

  • Korean
  • English
  •  

    1. 도입부

     

    김중일(1977년 ~ )은 대한민국의 시인이다. 

     

    2. 생애

     

    김중일 시인은 1996년 단국대 공학부에 입학한 공대생이었다. 대학에 갓 들어갔을 때 우연히 동아리방에 비치돼 있던 시집들을 읽었는데, 그것은 다름 아닌 박노해의 ‘노동의 새벽’을 비롯해 주로 노동시 계열의 시집이었다. 비유적 장치가 거의 없는 정직하고 결기 있는 언어의 시여서 그는 그것을 금방 이해할 수 있었다고 한다. 김중일 역시 유년기와 청소년기를 서울 구로공단 인근에서 보냈는데, 유년 시절의 체험이 그의 시작 활동에 많은 여 영향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200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시부문으로 등단했으며, 시집으로 『국경꽃집』(창비, 2007), 『아무튼 씨 미안해요』(창비, 2012), 『내가 살아갈 사람』(창비, 2015)이 있다. 30회 신동엽문학상(2012), 3회 김구용시문학상(2013)을 수상했다.

     

     

     

    3. 작품세계

     

    김중일은 감각적인 언어와 환상적인 이미지가 어우러진 독창적인 시세계로 주목을 받아왔다. 2002년 동아일보 신춘문예 등단작에서 그는 서로 이질적인 이미지들을 연결시킴으로써 새로운 의미의 공간을 확장시키는 스타일, 그리고 그러한 단절을 이용해 삶의 진실을 충격적으로 드러내고자 하는 의지를 선보인 바 있다. 그는 현실을 재현하는 직접적인 묘사보다는 탄탄한 비유를 곁들인 극적인 상황을 연출하여 환상적 분위기의 이야기를 들려준다. 그러나 현실과 환상을 넘나드는 자유롭고 풍성한 그의 상상력이 시적 실험에만 한정된다고 할 수는 없다. 왜냐하면 그의 시적 상상력은 사실상 사회나 역사가 개인에게 가하는 억압과 폭력에 대한 철저한 의식에서 비롯된 것이기 때문이다. 가령 그의 최근 시집인 『내가 살아갈 사람』(창비, 2015)은 ‘진실은 무엇인가’라는 근본적인 물음을 세상을 향해 던지는 작품들로 가득하다. 그는 우리의 역사를 ‘거짓된 눈물의 역사’로 얼룩진 모순투성이의 현실로 냉철하게 꿰뚫어보는 한편, “잊지 말 것은 잊지 말자고” 다짐하며 “마음속으로 먼저 간 사람들이 빌려갈 수 있는 유일한 책”을 “나를 먼저 살다 간 사람”과 “내가 살아 갈 사람”에게 전하겠다는 마음을 간절하게 표현한다. 요컨대, 그의 작품들은 시가 정치와 만날 수 있는 가능성과 방법들에 대한 탐구로 가득한 것이다. 

     

    4. 주요 작품

     

    1. 시집

     

     

    『국경꽃집』(창비, 2007)

    『아무튼 씨 미안해요』(창비, 2012)

    『내가 살아갈 사람』(창비, 2015)

     

    5. 수상 내역

     

    1. 30회 신동엽문학상(2012)

    2. 3회 김구용시문학상(2013)

     

    6. 같이 보기

     

    1. 김수이, 「미정형의 무한한 얼굴에 대한 상상」, 『문화과학』 가을호, 2007.

    2. 이성천, 「마술의 시간과 몽환의 공간」, 『실천문학』 겨울호, 2007.

    3. 황현산, 「모험하는 언어와 서정시」, 『창작과비평』 가을호, 2012.

    4. 장은정, 「몽환의 사실」, 『문학과사회』 가을호, 2012.

    5. 조재룡, 「정치시의 미래를 견인하는 꿈의 전사」, 『실천문학』 겨울호, 2012.

    6. 권온, 「개인의 비극과 사회의 비극이 진실하게 공명할 때」, 『시작』 여름호, 2016.

     

     

    7. 주석

     

    1. [정철훈의 현대시 산책 감각의 연금술] (31) 후렴의 시간을 허밍하다… 시인 김중일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6437340

     

  • Kim Jung-il

     

    Kim Jung-il (born 1977) is a South Korean poet.

     

    2. Life

     

    Poet Kim Jung-il was an engineering student who had entered Dankook University’s faculty of engineering in 1996. When he had just come into university, he came across and read poetry collections displayed in the student society room. They were mainly collections of labor poetry, including Park Nohae’s Nodongui saebyeok (노동의 새벽 The Dawn of Labor). He was immediately able to understand it because the poetry had almost no metaphorical devices, and was written in an honest, and passionate language. Kim Jung-il spent much of his childhood and adolescence near Seoul’s Guro Industrial Complex, and this experience during his youth has had a large influence on his poetry work. In 2002 he began his literary career by winning the Dong-A Daily New Writer’s Contest in poetry. He has published poetry collections Gukgyeongkkotjib (국경꽃집 The Border Florist), Amuteun ssi mi-anhaeyo (아무튼 씨 미안해요 I’m Sorry Mr. Anyways), and Naega salagal aram (내가 살아갈 사람 The Person I Will Live As). He has won the 30th Sin Dong-yup Prize for Literature in 2012, and the 3rd Kim Gu-yong Poetry Award in 2013.

     

    3. Writing

    Kim Jung-il has drawn much attention due to his unique poetry where sensual language and fantastic imagery is mixed. In his debut work from 2002 Dong-A Daily New Writer’s Contest, he connected different images to each other, showing his style of expanding a new meaning, as well as showing his will to use such breaks to shockingly reveal the truths of life. Rather than recreating reality, he uses solid metaphors to depict dramatic situations, telling stories that feel fantastic. However, his rich imagination that freely leaps across reality and fantasy, isn’t limited to poetic experiments. This is because his poetic imagination is in fact rooted in thorough consciousness against the oppression and violence that society or history exerts on individuals. For example, his most recent poetry collection, Naega salagal aram (내가 살아갈 사람 The Person I Will Live As), is full of works that ask the question ‘what is the truth’ to the world. As he soberly perceives our history as a reality full of contradictions blotted by ‘the history of false tears’, he also resolves to “never forget what shouldn’t be forgotten”, and sincerely expresses his desire to send “the only book that people who have already passed can borrow through the mind”, to “people who have lived before me”, and “the person that I will live as”. In other words, his works are full of inquiry into the possibility and the means for which poetry and politics can meet.

     

    4. Works

    Poetry Collections

    Gukgyeongkkotjib (국경꽃집 The Border Florist), Changbi, 2007.

    Amuteun ssi mi-anhaeyo (아무튼 씨 미안해요 I’m Sorry Mr. Anyways), Changbi, 2012.

    Naega salagal aram (내가 살아갈 사람 The Person I Will Live As), Changbi, 2015.

     

    5. Awards

     

    1. 30th Sin Dong-yup Prize for Literature (2012).
    2. 3rd Kim Gu-yong Poetry Award (2013).

     

    6.  Further Reading

     

    1. 김수이, 「미정형의 무한한 얼굴에 대한 상상」, 『문화과학』 가을호, 2007

    Kim, Sui, “Imagining the Infinite Faces of the Unknown”, Cultural Science, Fall Issue, 2007.

    2. 이성천, 「마술의 시간과 몽환의 공간」, 『실천문학』 겨울호, 2007.

    Lee, Seong, “A Time of Magic, and a Place of Dreams”, Silcheon Munhak, Winter Issue, 2007.

    3. 황현산, 「모험하는 언어와 서정시」, 『창작과비평』 가을호, 2012.

    Hwang, Hyeon-san, “The Travelling Language and the Lyric Poetry”, Creation and Criticism, Fall Issue, 2012.

    4. 장은정, 「몽환의 사실」, 『문학과사회』 가을호, 2012.

    Jang, Eun-jeong, “The Reality of Dreams”, Literature and Society, Fall Issue, 2012.

    5. 조재룡, 「정치시의 미래를 견인하는 꿈의 전사」, 『실천문학』 겨울호, 2012.

    Jo, Jae-ryong, “The Warrior of Dreams Who Guides the Future of Political Poetry”, Silcheon Munhak, Winter Issue, 2012.

    6. 권온, 「개인의 비극과 사회의 비극이 진실하게 공명할 때」, 『시작』 여름호, 2016.

    Kwon, On, “When the Tragedy of the Individual and the Tragedy of Society Truthfully Resonates”, Sijak, Summer Issue, 2016.

     

    External Links

     

    1. [정철훈의 현대시 산책 감각의 연금술] (31) 후렴의 시간을 허밍하다… 시인 김중일

    Jeong Cheol-hun’s Stroll Through Modern Poetry, the Alchemy of Sensations 31, Humming the Time of the Chorus… Poet Kim Jung-il.

    http://news.kmib.co.kr/article/view.asp?arcid=0006437340

Translated Book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