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Writer

Kwon Hyukung

  • Birth
    1967 ~
  • Occupation
    Poet
  • First Name
    Hyukung
  • Family Name
    Kwon
  • Korean Name
    권혁웅

Description

  • Korean
  • English
  • 1. 도입부

     

    권혁웅(1967년 ~ )은 대한민국의 시인이자 문학평론가 겸 교수이다. 충청북도 충주에서 태어나 고려대학교 국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현재 한양여자대학 문예창작과 교수(2003~)로 재직 중이다.

     

    2. 생애

     

    권혁웅은 충북 충주 태생으로 1996년 <중앙일보> 신춘문예에 평론이, 1997년 <문예중앙> 신인문학상에 시가 당선되어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권혁웅은 우선 ‘평론가’로서 2000년대 중반 문단의 가장 큰 논쟁이었던 ‘미래파’ 논란의 중심에 서 있었다. 2000년대의 혁신적이고 실험적인 젊은 시인들의 시가 난해하다는 비판을 받고 있었는데, 권혁웅은 이러한 시들을 ‘미래파’라 명명하며 기성의 시와 “문법이나 코드가 다른 것뿐”이라고 적극적으로 옹호했다. 그가 제시한 ‘미래파’라는 명명은 수많은 반론과 옹호 속에서도 2000년대 시를 설명하는 중요한 고유명으로 받아들여지게 되었으며, 새로운 시학에 대한 다양한 논의가 촉발될 수 있는 계기가 되었다.

    반면 시인으로서 그는 자신이 옹호하는 시들과는 조금 다른 색을 보여주기도 했다. 그는 서정적이고 낭만적인 시쓰기 작업을 지속적으로 이어오고 있다. 다수의 문학상을 수상했는데, 2000년 제6회 〈현대시 동인상〉, 2006년 제4회 〈유심작품상〉(평론 부문), 제2회 〈한국시인협회상〉 젊은 시인상, 2010년 제15회 〈현대시학작품상〉, 2012년 제12회 〈미당문학상〉을 수상했다. 문예중앙, 현대시학 편집위원을 역임했으며 현재는 한양여자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서 제자들을 양성하는 중이다.

     

    3. 작품세계

     

    권혁웅 시 세계의 출발점은 논리와 감성을 함께 아우른 섬세한 서정성이다. 사물의 안팎을 두루 살펴 미적으로 투시하고 조형했던 첫 시집 《황금나무 아래서》(문학세계사, 2001), 소시민층 문화의 근간을 이루었던 만화적 코드와 성인물 코드 등 7,80년대 문화적 코드를 통해 우리가 지나쳐온 시절의 아픔을 애잔하게 전달한 두 번째 시집 《마징가 계보학》(창비, 2005), 그리고 켄타우로스, 늑대인간, 유니콘, 강시 등 국적과 종을 구분할 수 없는 다양한 신화적 소재들로 연애시에 이야기와 상상력을 불어넣어 풍부하고 깊은 세계관을 보여준 세 번째 시집 연애시집 《그 얼굴에 입술을 대다》(민음사, 2007)까지 그는 매 시집마다 새로운 소재와 풍부한 감수성으로 일상의 다채로운 풍경을 섬세한 필치로 그려낸다. 네 번째 시집 《소문들》부터 그는 좀더 전복적인 언어 감각을 통해 새로운 시적 세계를 펼쳐보였다. 그는 의미의 독재에 항거하고 그로부터 독립을 구가하기를 소망하는 기호들의 궐기를 부추기는 의미론, 의미에 저항하는 것으로서의 의미, 권력을 내파하는 것으로서의 카운터 권력을 추구한다. 이러한 풍자적 세계를 통해 그는 시적 인식의 새로움을 추구할 수 있었는데, 이른바 그에게 새로움은 소위 언어가 현실과 끝없는 긴장을 이루고 있음을 보여주는 자기 증명에 다름 아니었다.

    최근 들어 그는 패러디, 연애시, 정치풍자시를 거쳐 일상시까지 끊임없이 새로운 감각과 언어를 탐구하고 있다. 완숙한 개성으로 시세계의 영역을 넓혀온 시인은 우리가 무심결에 놓쳐버리기 쉬운 “수많은 사람/사물을 이야기의 주인공으로 만들어서 우리 앞에 쓱 밀어놓는다.” 서정성과 실험성을 아우르는 발랄한 기지와 일상의 현실 속에서 포착한 소재를 형상화하는 놀라운 솜씨뿐만 아니라 빼어난 언어 감각과 상상력, 삶에 대한 깊은 성찰과 시에 대한 해박한 지식을 두루 갖춘 이 시인을 “명석한 시인”(신형철)이라 부른다 해도 과찬의 말은 아닐 것이다.

     

    4. 주요작품

     

    시집

    《마징가 계보학》(창비, 2005)

    《그 얼굴에 입술을 대다》(민음사, 2007)

    《소문들》(문학과지성사, 2010)

    《애인은 토막난 순대처럼 운다》(창비, 2013)

     

    산문집

    《태초에 사랑이 있었다》(문학동네, 2005)

    《두근두근》(랜덤하우스코리아, 2008)

    《몬스터 멜랑콜리아》(민음사, 2011)

    《당신을 읽는 시간》(문예중앙, 2012)

    《꼬리치는 당신》(마음산책, 2013)

    《미주알 고주알》(난다, 2014)

    《생각하는 연필》(난다, 2014)

    《외롭지 않은 말》(마음산책, 2016)

     

    평론집

    《미래파》(문학과지성사, 2005)

    《시론》(문학동네, 2010)

    《입술에 묻은 이름》(문학동네, 2012)

    《시적 언어의 기하학》(새미, 2013)

     

    6. 수상내역

     

    12회 미당문학상

    15회 현대시학 작품상

    4회 유심문학상(평론부문)

    3회 애지문학상(문학비평부문)

    6회 현대시 동인상

    38회 한국시인협회상

     

    7. 주석

    최현식, 〈파문의 기원과 궤적〉, 《실천문학사》 봄호, 2002.

    김종훈, 〈시어 수집가의 기록 보관소〉, 《문학과사회》 봄호, 2011.

    신형철, 〈우주의 지도를 그리다가 심장 부근에서 : 권혁웅의 시〉, 《열린시학》 봄호, 2007.

    강동호, 〈메타적 상상력의 미래를 위하여 : 권혁웅 비평집 《시론》〉, 《창작과비평》 봄호, 2011.

    [백(白)형제의 문인보](24) 시인 권혁웅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9262135415&code=960100

    미당문학상 받는 시인 권혁웅 씨 "술 취한 샐러리맨에서 현대인 상처 봤죠“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2092434091

     

  • Introduction

     

    Kwon Hyeok-ung (Hangul 권혁웅; born 1967) is a South Korean poet, literary critic, and professor. He was born in Chungju, South Korea and studied Korean literature at Korea University, where he also received his doctoral degree. He has been teaching creative writing at Hanyang Women’s University since 2003.

     

    Life

     

    Kwon Hyeok-ung was born in Chungju, South Korea. He began his literary career when he won the Joongang Ilbo New Writer’s Contest in 1996 for criticism and the Munye Joongang Literary Award in 1997 for poetry. As a critic, he was closely involved in a heated controversy over South Korean Futurist literature in the mid-2000s. Experimental works by young South Korean poets in that decade were attracting criticism for their abstruseness, but Kwon defended them arguing that they simply used “a different style of communication” from conventional poetry. He was in fact the first one to call them “Futurist” poetry, and despite the controversy surrounding the subject, the name stuck. It became an important term to explain South Korean poetry in the 2000s and sparked various other discussions on new poetics.

     

    Kwon’s own poetry, however, was not the kind of work he praised as a critic. He preferred to write lyrical and romantic poetry. He earned a number of accolades for his work, including the 6th Modern Poetry Coterie Award in 2000, the 4th Yushim Award for Best Criticism in 2006, the 2nd Society of Korean Poets Award for Emerging Poets in 2006, the 15th Contemporary Poetry Award in 2010, and the 12th Midang Literary Award in 2012. He served on the editorial board of literary journals Munye Joongang and Hyeondaesihak. He currently teaches creative writing at Hanyang Women’s University.

     

    Writing

     

    Kwon Hyeok-ung’s poetry has a lyricism that subtly balances emotion with logic. His first poetry collection Hwanggeumnamu areseo (황금나무 아래서 Beneath the Golden Tree) (2001) observes the interior and exterior of objects. His second collection Majingga gyebohak (마징가 계보학 A Genealogy of Mazinger) (2005) nostalgically portrays the hardships of the 1970s and 80s in South Korea by alluding to comic books, erotica, and other cultural memes that were popular among the lower middle class during that time. Geu eolgure ipsureul daeda (그 얼굴에 입술을 대다 I Pressed My Lips on That Face) (2007) is a collection of love poems set in a fantastical universe, featuring mythical creatures from around the world such as centaurs, werewolves, unicorns, and jiangshi. Kwon captures everyday scenes using different motifs for each collection.

     

    From his fourth collection Somundeul (소문들 Rumors), his poems start taking on a more subversive character. In particular, they advocate a type of semantics where signifiers resist and gain independence from the “tyranny” of meaning, explore the meaning of resisting meaning, and seek a counterpower to cause power to implode. Such satirical poetry allowed him to perceive the world in a new light and experience the constant tension between language and reality.

     

    From parodies and love poems through political satires to poems about everyday life, Kwon’s poems have diversified in their sensibility and expression. Literary critic Shin Hyeong-cheol argues that Kwon is “an intelligent poet” who takes easy-to-miss “people and objects and turns them into protagonists of his stories, then casually nudges them toward us.” Kwon has also been noted for his lyricism, experimental style, ability to create images from mundane subjects, imagination, and extensive knowledge of poetry.

     

    Works

     

    Poetry Collections

    1. 『마징가 계보학』(창비, 2005)

    A Genealogy of Mazinger. Changbi, 2005.

    2. 『그 얼굴에 입술을 대다』(민음사, 2007)

    I Pressed My Lips on That Face. Minumsa, 2007.

    3. 『소문들』(문학과지성사, 2010)

    Rumors. Moonji, 2010.

    4. 『애인은 토막난 순대처럼 운다』(창비, 2013)

    The Lover Wails Like a Chopped up Sausage. Changbi, 2013.

     

    Essay Collections

    1. 『태초에 사랑이 있었다』(문학동네, 2005)

    In the Beginning There Was Love. Munhakdongne, 2005.

    2. 『두근두근』(랜덤하우스코리아, 2008)

    Pitapat. Random House Korea, 2008.

    3. 『몬스터 멜랑콜리아』(민음사, 2011)

    Monster Melancholia. Minumsa, 2011.

    4. 『당신을 읽는 시간』(문예중앙, 2012)

    Time to Read You. Moonye Joongang, 2012.

    5. 『꼬리치는 당신』(마음산책, 2013)

    You’re Flirty. Maumsanchaek, 2013.

    6. 『미주알 고주알』(난다, 2014)

    Every Last Detail. Nanda Books, 2014.

    7. 『생각하는 연필』(난다, 2014)

    Thinking Pencil. Nanda Books, 2014.

    8. 『외롭지 않은 말』(마음산책, 2016)

    Unlonely Words. Maumsanchaek, 2016.

     

    Criticism

    1. 『미래파』(문학과지성사, 2005)

    Futurism. Moonji, 2005.

    2. 『시론』(문학동네, 2010)Poetics. Munhakdongne, 2010.

    3. 『입술에 묻은 이름』(문학동네, 2012)

    The Name Stained on Your Lips. Munhakdongne, 2012.

    4. 『시적 언어의 기하학』(새미, 2013)

    The Geometry of Poetic Language. Saemi, 2013.

     

    Futher Reading

     

    1. 최현식, 「파문의 기원과 궤적」, 『실천문학사』 봄호, 2002.

    Choi, Hyeon-sik. “The Origins and Trajectory of Scandal.” Literature and Practice, Spring 2002 Issue.

    2. 김종훈, 「시어 수집가의 기록 보관소」, 『문학과사회』 봄호, 2011.

    Kim, Jong-hoon. “The Archives of a Poetic Words Collector.” Literature and Society, Spring 2011 Issue.

    3. 신형철, 「우주의 지도를 그리다가 심장 부근에서 : 권혁웅의 시」, 『열린시학』 봄호, 2007.

    Shin, Hyeong-cheol. “Mapping the Universe but Near the Heart: The Poetry of Kwon Hyeok-ung.” Open Poetics, Spring 2007 Issue.

    4. 강동호, 「메타적 상상력의 미래를 위하여 : 권혁웅 비평집 『시론」, 『창작과비평』 봄호, 2011.

    Gang, Dong-ho. “For a Future of Meta-Imagination: Kwon Hyeok-ung’s Critical Essay Collection Poetics.” Changbi, Spring 2011 Issue.

     

    Awards

     

    1. 2000: 6th Modern Poetry Coterie Award

    2. 2005: 3rd Aeji Literary Award for Best Criticism

    3. 2006: 4th Yushim Award for Best Criticism

    4. 2006: 2nd Society of Korean Poets Award for Emerging Poets

    5. 2010: 15th Contemporary Poetry Award

    6. 2012: 12th Midang Literary Award

     

    References

     

    1. [백(白)형제의 문인보](24) 시인 권혁웅

    “Writer Bios of the White Brothers: Poet Kwon Hyeok-ung.” Kyunghyang Shinmun. Last modified September 28, 2014.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1409262135415&code=960100

    2. 미당문학상 받는 시인 권혁웅 씨 "술 취한 샐러리맨에서 현대인 상처 봤죠“

    “Poet Kwon Hyeok-ung, Winner of Midang Literary Award, Says He Saw the Scars of Modern Society in a Drunk Office Worker.” Hankyung News. Last modified September 25, 2012.

    http://www.hankyung.com/news/app/newsview.php?aid=2012092434091

Report/Texts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