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Writer

Oh Jung-Guk

  • Birth
    1956 ~
  • Occupation
    Poet
  • First Name
    Jung-Guk
  • Family Name
    Oh
  • Korean Name
    오정국

Description

  • Korean
  • English
  •  

    도입부

     

    오정국(1956~)은 한국의 시인이다. 1988년 《현대문학》을 통해 데뷔하였다. 그의 시는 ‘거대 도시’와 같은 물질문명을 비판하는 한편, ‘물’, ‘모래’, ‘진흙’처럼 원초적인 것들이 담고 있는 야생적 힘을 탐구한다. 2011년 출간된 《파묻힌 얼굴》로 지훈문학상과 이형기문학상을 수상했다. 1984년부터 20여 년간 기자 생활을 했으며 2005년부터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했다.

     

    생애

     

    1956년 경상북도 영양에서 출생했다. 어린 시절의 첫 장래희망은 ‘트럭운전수’로 넓은 세상의 어디든 가볼 수 있을 것이라 생각해서였다. 그의 두 번째 장래희망은 상점 간판을 그리는 화가였다. 그렇지만 1972년 고향을 떠나 대구의 고등학교로 진학하면서 친척집에 꽂혀있던 세계문학전집을 접하고 이제껏 몰랐던 ‘미궁의 세계’로 빠져들었다.1) 1976년 부모의 완강한 반대에도 불구하고 문예창작학과에 진학했다. 

     

    대학을 졸업하던 1980년 단편소설 〈성지의 돌〉이 대구매일신문 신춘문예에 당선되었다. 1988년 시인 구상의 추천으로 《현대문학》을 통해 시인으로 데뷔한 뒤에 시 쓰기에 주력했다. 40대 후반까지 신문기자 일을 하며 생계를 꾸렸다. 주위에서는 그를 ‘시인’이라기보다 ‘기자’라 불렀고, 문단의 친구나 선후배가 많지 않았다.2)

     

    1997년 중앙대학교 예술대학원에 석사, 박사 학위를 받았다. 2005년부터 한서대학교 문예창작학과 교수로 재직했다.3) 2011년 시집 《파묻힌 얼굴》로 지훈문학상과 이형기문학상을 수상했다.

     

    작품세계

     

    오정국은 1992년부터 2016년까지 6권의 시집을 출간했다. 그의 초기시는 ‘감옥’과 같은 거대 도시를 배경으로 고통의 근원을 파헤치고 문명을 비판하며 원초적인 생명력을 탐구했다. 《내가 밀어낸 물결》(2001)부터는 도시의 악몽에서 벗어나 ‘물’, ‘진흙’ 등이 상징하는 원초적인 생명력에 대한 탐구를 이어간다.
    《저녁이면 블랙홀 속으로》(1992)와 《모래무덤》(1997)에서는 이상과 현실의 불일치로 인한 존재론적 결핍을 노래한다. 고향과 서울, 먼 곳과 가까운 곳, 물과 모래 등으로 나타나는 이러한 대립은 거대 도시에 대한 ‘증오’로 표현되기도 한다.4) 특히 《모래무덤》의 표제시인 〈모래무덤〉에서 “이렇게 죽어서도 도시를 멀리 떠나 있지 못하는 것처럼”5)이라는 시인은 죽어서도 감옥 같은 도시를 벗어날 수 없다. 그러나 모두 열네 편에 이르는 〈동부간선도로〉 연작에서는 수직 상승의 희망을 발견할 수 있다.6)

     

    《내가 밀어낸 물결》(2001)과 《멀리서 오는 것들》(2005)에서 시인은 현실의 비극적 삶을 수락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모래무덤》 이후 도시의 악몽에서 벗어나 존재의 얼룩을 더듬어보고자”7) 기획된 이들 시집에서 이상향을 찾던 시인의 낭만적 자아는 현실을 수락하는 현실적인 자아로 변모한다. 이러한 변화는 씁쓸한 비애를 동반하지만, 삶을 그것 자체로 바라본다는 점에서 시인의 성숙을 보여주는 것이다.8)

     

    《내가 밀어낸 것들》, 《멀리서 오는 것들》이 ‘물’의 이미지를 통해 고통의 근원을 응시하고자 했다면, 다섯 번째 시집 《파묻힌 얼굴》(2011)은 야생의 상징 ‘진흙’의 이미지를 통해 원초적인 생명력을 파헤친다. 특히 ‘진흙’ 시 연작은 형태를 갖지 않기에 어떤 형상으로든 변할 수 있는, 아무리 퍼내도 마르지 않는 진흙의 잠재성을 노래한다.9)

     

    《눈 먼 자의 동쪽》(2016)은 ‘내설악’을 품은 강원도 인제, 제주도, 키르기스스탄의 수도 비슈케크 등 시인이 실제로 다녀온 장소들을 다큐멘터리를 찍듯 담담한 언어로 표현했다.

     

    주요 작품

     

    1) 시집

    《저녁이면 블랙홀 속으로》, 세계사, 1992
    《모래무덤》, 세계사, 1997
    《내가 밀어낸 물결》, 세계사, 2001
    《멀리서 오는 것들》, 세계사, 2005
    《파묻힌 얼굴》, 민음사, 2011
    《눈먼 자의 동쪽》, 민음사, 2016

     

    2) 연구서 및 평론집

    《시의 탄생, 설화의 재생》, 청동거울, 2002
    《비극적 서사의 서정적 풍경》, 청동거울, 2004
    《야생의 시학》, 시인동네, 2019

     

    3) 편저

    《현대시 창작시론-보들레르에서 네루다까지》, 문학의전당, 2016

     

    4) 기타

    《미디어 글쓰기》, 아시아, 2013

     

    수상 내역

     

    1997년 제7회 서라벌문학상 시 부문 신인상
    2012년 제12회 지훈문학상 (수상 시집 《파묻힌 얼굴》)10)
    2012년 제7회 이형기문학상 (수상 시집 《파묻힌 얼굴》)11)

     

    참고문헌

     

    1) 오정국, 〈수상자의 말-야생의 허기, 야생의 꽃〉, 《제12회지훈문학상》, 나남출판사.
    http://www.nanam.net/nanam/jihun_prize.php?ptype=view&idx=300&page=1&code=jihun_prize

    2) 오정국, 〈수상자의 말-야생의 허기, 야생의 꽃〉, 《제12회지훈문학상》, 나남출판사
    http://www.nanam.net/nanam/jihun_prize.php?ptype=view&idx=300&page=1&code=jihun_prize

    3) 〈오정국 연보〉, 《작가세계》 27, 작가세계, 2015.2.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6291128

    4) 이승하, 〈서평 서울에서의 삶에 대한 반성과 부정-운성근나는 햄릿이다, 오정국
    저녁이면 블랙홀 속으로〉, 《작가세계》 4, 1992.8.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0064729

    5) 오정국, 〈모래무덤〉, 《모래무덤》, 1997.

    6) 이희중, 〈서평 저무는 20세기의 봄, 그리고 시집들 -유안진 누이/고진하 우주배꼽/오정국 모래무덤/성미정 대머리와의 사랑〉, 《작가세계》 9, 1997.5.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0065274

    7) 오정국, 〈계간리뷰 새 시집: 오정국 시집 내가 밀어낸 물결〉, 《시안》 4, 2001.12.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0064232

    8) 박철화, <진흙의 연금술, 낭만적 자아와 세계의 화해>, 《멀리서 오는 것들》, 2005.

    9) 〈출판사 책소개〉, 《파묻힌 얼굴》, 민음사, 2011.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3263752

    10) 〈역대 수상 작품-지훈문학상〉, 《지훈상》, 위키백과
    https://ko.wikipedia.org/wiki/%EC%A7%80%ED%9B%88%EC%83%81

    11) 〈역대 수상자〉, 《이형기문학상》, 위키백과
    https://ko.wikipedia.org/wiki/%EC%9D%B4%ED%98%95%EA%B8%B0%EB%AC%B8%ED%95%99%EC%83%81

  •  

    Introduction

     

    Oh Jung-Guk (1956~) is a Korean poet. He made a debut via Hyundae Munhak Magazine in 1988. He has written poems that criticize materialism and metropolitan cities, while exploring the primitive powers of natural elements, including water, sand and mud. He won the Jihun Literary Award and Lee Hyung-gi Literary Award with his poetry collection titled Pamuchin eolgul (파묻힌 얼굴 Buried Face). He worked as a journalist for over 20 years since 1984 and has been a professor at the department of Creative Writing since 2005.

     

    Life

     

    Oh was born in Yeongyang-gun, Gyeongsangbuk-do in 1956. When he was young, he wanted to become a truck driver, thinking he would be able to go anywhere if he becameone. His aspiration changed from a truck driver to a signboard painter later. He left his hometown in 1972 for high school in Daegu and stayed with his relative. There he got to read a world literature collection for the first time. He was instantly captivated by the world of literature, the universe he did not know existed. [1] He entered university in 1976 and decided to major in Creative Writing despite the disapproval of his parents.

     

    In 1980, the year he graduated from college, his short story titled “Seongjiui dol” (성지의 돌 Holy Land Stone) won the annual literary contest hosted by the Daegumaeil Shinmun. He made a debut in 1988 via Hyundae Munhak Magazine, thanks to the recommendation of Poet Gu Sang, and started to write poems thereafter. He worked as a journalist until his late 40s to earn a living. Because of that, many called him a journalist rather than a poet, and he had only a handful of colleagues and friends in the field of literature. 

     

    He received Master's and Doctoral degrees from Chung-Ang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Arts in 1997. He has been a professor of Creative Writing at Hanseo University since 2005. [3] His poetry collection, Pamuchin eolgul won the Jihun Literary Award and Lee Hyung-gi Literary Award in 2011.

     

    Work

     

    Oh published six poetry collections from 1992 to 2016. In his early poems, he explored the roots of suffering, criticized civilizations, and searched for the primitive vitality against the backdrop of a metropolis, a place he compares to a prison. In Naega mireonaen mulgyeol (내가 밀어낸 물결 The Waves That I Pushed Away) (2001), he escaped from the nightmares of the metropolitans and continued his quest for the primitive powers represented by natural things such as water and mud.

     

    In Jeonyeogimyeon beullaekol sogeuro (저녁이면 블랙홀 속으로 Into the Blackhole in the Evening) (1992) and Moraemudeom (Sand Tomb) (1997), he talks about an ontological deficiencies attributable to the difference between ideal and reality. The contrast between his hometown and Seoul, close and distant places or water and sand is often expressed as hatred against the metropolis. [4] As the poet says, “(I) cannot go far away from the city even after death” [5] in Moraemudeom, thetitular poem of the collection, the poet cannot leave the city as if it is a prison. However, the hope for vertical ascent can be found in all 14 poems of the Dongbuganseondoro (동부간선도로 Eastern Main Road) series. [6]
    In Naega mireonaen mulgyeol (2001) and Meolliseo oneun geotdeul (멀리서 오는 것들 Things from Far Away) (2005), the poet accepts the tragic reality in life. According to Oh, those collections were published “To get away from the nightmares of the city after Moraemudeom and touch the smears of our beings. [7] The voice of the poet, once daydreaming in search of ideal places, transforms into a practical one accepting what is given in reality. 

     

    This change is accompanied by bitter sense of sorrow, but it shows how mature the poet has becomeand how he accepts life as it is. [8]

     

    While Naega mireonaen mulgyeol and Meolliseo oneun geotdeul attempted to search for the source of pain through the image of water, Pamuchin eolgul (2011) explores the primitive vitality through the subject of mud, a symbol of wildness. In particular, the Mud series sing of the infinite potential of mud, which does not dry out and can be transformed into any shape for it does not have a solid form. [9]

     

    Nunmeon jaui dongjjok (East of the Sightless) (2016) speaks about the places where the poet has visited such as Inje-si, Gangwon-do, Jejudo Island and the capital of Kyrgyzstan, Bishkek, in a rather dry tone like a documentary film.

     

    Works

     

    1) Poetry Collections
    《저녁이면 블랙홀 속으로》, 세계사, 1992 / Jeonyeogimyeon beullaekol sogeuro (Into the Blackhole in the Evening), Segyesa, 1992 
    《모래무덤》, 세계사, 1997 / Moraemudeom (Sand Tomb), Segyesa, 1997
    《내가 밀어낸 물결》, 세계사, 2001 / Naega mireonaen mulgyeol (The Waves That I Pushed Away), Segyesa, 2001
    《멀리서 오는 것들》, 세계사, 2005 / Meolliseo oneun geotdeul (Things from Far Away), Segyesa, 2005
    《파묻힌 얼굴》, 민음사, 2011 / Pamuchin eolgul (Buried Face), Minumsa, 2011
    《눈먼 자의 동쪽》, 민음사, 2016 / Nunmeon jaui dongjjok (East of the Sightless), Minumsa, 2016

     

    2) Academic Works and Literary Reviews 
    《시의 탄생, 설화의 재생》, 청동거울, 2002 / Siui tansaeng, seolhwaui jaesaeng (The Birth of Poem, Regeneration of Folk Tale), CheongDongKeoWool, 2002 
    《비극적 서사의 서정적 풍경》, 청동거울, 2004 / Bigeukjeok seosaui seojeongjeok punggyeong (A Lyrical Landscape of a Tragic Narrative), CheongDongKeoWool, 2004
    《야생의 시학》, 시인동네, 2019 / Yasaengui sihak (Poetics of the Wild), Siindongne, 2019

     

    3) Edited Books
    《현대시 창작시론-보들레르에서 네루다까지》, 문학의전당, 2016 / Hyeondaesi changjaksiron-bodeullereueseo nerudakkaji (Creative Theory on Modern Poetics: From Baudelaire to Neruda), Munhaguijeondang, 2016

     

    4) Other
    《미디어 글쓰기》, 아시아, 2013 / Midieo geulsseugi (Writing for Media), Asia, 2013

     

    Awards

     

    Seorabeol Literary Award for New Poets (1997)
    Jihun Literary Award (2012) [10] 
    Lee Hyung-gi Literary Award (2012) [11]

     

    References

     

    1) Oh Jung-Guk, “Awardee’s Comment: Wild Hunger, Wildflowers”, The 12th Jihun Literary Award, Nanambook
    http://www.nanam.net/nanam/jihun_prize.php?ptype=view&idx=300&page=1&cod...

    2) Oh Jung-Guk, “Awardee’s Comment: Wild Hunger, Wild Flowers”, The 12th Jihun Literary Award, Nanambook
    http://www.nanam.net/nanam/jihun_prize.php?ptype=view&idx=300&page=1&cod...

    3) Chronology of Oh Jung-Guk, Writer’s World Magazine vol. 27, Writer’s World, February 2015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6291128 

    4) Lee Seung-ha, “Book Review: Reflection and Denial of Life in Seoul on Naneun haemnisida (I am Hamlet) by Yoon Seong-geun and Jeonyeogimyeon beullaekol sogeuro (Into the Blackhole in the Evening) by Oh Jung-Guk”, Writer’s World Magazine vol. 4, August 1992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0064729 

    5) Oh Jung-Guk, Moraemudeom (Poem), Moraemudeom (Poetry Collection), 1997.

    6) Lee Hui-joong, “Book Review: Spring and Poems of the 20th Century That is Coming to an End – Nui (Sister) by Yoo An-jin, Ujubaekkop (Belly Button of the Universe) by KO JINHA, Moraemudeom by Oh Jung-Guk, Daemeoriwaui sarang (Love with the Bold Guy) by Seong Mijeong , Writer’s World Magazine vol. 9, May 1997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0065274 

    7) Oh Jung-Guk, Quarterly Review: Oh Jung-Guk’s New Poetry Collection titled Naega mireonaen mulgyeol, Shian Magazine (The Quarterly Review Poetry and Criticism) vol. 4, December 2001 
    http://www.dbpia.co.kr/journal/articleDetail?nodeId=NODE00064232 

    8) Park Cheol-hwa, “The Alchemy of Mud: Reconciliation between the Romantic Self and the World” on Meolliseo oneun geotdeul, 2005.

    9) Publisher’s Book Review on Pamuchin eolgul, Minumsa, 2011. 
    https://www.aladin.co.kr/shop/wproduct.aspx?ItemId=13263752 

    10) List of Awarding-winning Works - Jihun Literary Award, Jihun Award, Wikipedia 
    https://ko.wikipedia.org/wiki/%EC%A7%80%ED%9B%88%EC%83%81 

    11) List of Awardees, Lee Hyung-gi Literary Award, Wikipedia 
    https://ko.wikipedia.org/wiki/%EC%9D%B4%ED%98%95%EA%B8%B0%EB%AC%B8%ED%9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