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Writer

Lee Sang-kook

  • Birth
    1946 ~
  • Occupation
    Poet
  • First Name
    Sang-kook
  • Family Name
    Lee
  • Korean Name
    이상국

Description

  • Korean
  • English
  •  

    도입부

     

    이상국(1946~)은 한국의 시인이다. 1972년 시 <문밖에서>로 강원일보 신춘문예에 당선, 1976년 ≪심상≫에 시 <겨울 추상화> 등을 발표하며 본격적인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생애

     

    이상국은 1946년 강원도 양양에서 출생했다. 1972년 시 <문밖에서>로 강원일보 신춘문예에 당선했고, 1976년 『심상』에 시 「겨울 추상화」 등을 발표하며 작품 활동을 시작했다. 강원민예총 초대 지회장을 역임했고, 민족문학 작가회의 강원지회장, 백담사 만해마을 운영위원장을 지냈다. 

     

    작품 세계

     

    1976년에 작품 활동을 시작한 시인 이상국의 시 <겨울 추상화>는 1972년 발동된 긴급조치 1호와 민청련 사건이 작품의 간접적인 배경으로 작용했는데, 이는 독재 시대를 사는 시인의 내면이 드러난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겨울 추상화≫이후 시인의 세계를 구성한 것은 농경 정서라고 할 수 있다. 시인은 고향인 설악산 아래 양양에서 60년 가까이 벗어나지 않은 탓인지, 다수의 작품에서 실향민의 애환을 살피고 허물어져가는 농촌 현실의 고통을 직시하는 등 고향에 대한 애정과 긍지를 드러내었다.  

     

    한국의 근현대시사에서 지역의 토속정서와 방언으로 작품을 써서 평가를 받은 경우는 평안도의 소월과 백석, 함경도 경성의 김동환과 이용악, 경상도의 목월, 전라도의 영랑과 미당 등이 그러한 경우에 속한다. 방언까지는 아닐지라도 이상국은 영북 지역의 정서와 감성을 제대로 키워내었다. 특히 <선림원지에 가서>와 같은 작품은 그곳의 폐사지 순례를 통해 하나의 ‘별’이 되었다. 그 ‘별’은 불교적 혹은 도가적 성찰을 만나면서 더 빛난다고 할 수 있다. 시인의 불교적 심성은 자연회귀와 생명순환의 정신으로 돌아가고자 하는 시적 화자의 소망으로 전환되기도 한다. 삶과 죽음의 이분법을 뛰어넘어 삶이 곧 죽음이고 죽음이 곧 삶이라는 종교적 성찰을 통한 망아의 경지는 자연의 일부로 돌아가는 몰아일체의 경지와 통한다. 자연친화적인 생명주의적 사유는 시인의 특징이라고 할 수 있다.1) 

     

    시집 ≪어느 농사꾼의 별에서≫(2005)는 자연의 이치와 농촌의 삶을 묘사한 작품집이다. 시인은 이 시집에서 서정(抒情)은 견고해지고 불교적 사유는 시인 특유의 담백한 언어로 드러내었다. 그의 시적 사유의 이면에는 ‘나무’가 어떤 성스럽고 거룩한 존재, 곧 우주의 창조자이자 생명의 근원인 신(神)이라는 종교적 직관이 자리 잡고 있다. 이처럼 자연친화적이고 생명주의적 사유를 바탕으로 나무를 시적 제재로 삼은 작품이 많다. <봄나무>, <하늘의 집>, <성자>, <살구꽃>, <오래된 사랑>, <새벽강에서>, <그곳> 등이 그러한 작품들이다.2)  

     

    또한 이상국의 작품들에는 1930년대 향토성 짙은 설화적 공간과 아름다운 우리말이 잘 교직되어 있는 백석의 경향을 확인할 수 있다. 가령 <입동>과 같은 시를 보면 토속적인 음식(근대국)을 시적 제재로 사용한 것과 쓸쓸한 정취(“누군가 어둠을 바라보며 근대국을 먹는다는 것은/ 어딘가 깊은 곳을 건너간다는 것이다”)를 머금고 있는 등 유사한 정서를 느낄 수 있다. 또한 <변명>, <산방일기> 등의 작품도 그러하다.    

    주요 작품

     

    시집 
    ≪동해별곡≫, 1985
    ≪내일로 가는 소≫, 1989
    ≪우리는 읍으로 간다≫, 창비, 1992
    ≪집은 아직 따뜻하다≫, 창비, 1998
    ≪어느 농사꾼의 별에서≫, 창비, 2005
    ≪국수가 먹고 싶다≫, 지만지, 2015
    ≪뿔을 적시며≫, 창비, 2012
    ≪달은 아직 그 달이다≫, 창비, 2016

    수상 내역

     

    1976년 ≪심상≫ 신인상(<겨울 추상화>)
    1999년 제1회 백석문학상(≪집은 아직 따뜻하다≫, 황지우 공동수상)
    2012년 제24회 정지용문학상(<옥상의 가을>)
    2013년 제2회 박재삼문학상(≪뿔을 적시며≫)
    2014년 제19회 현대불교문학상

     

    참고문헌

     

    1) 이성우, <시인, 지상에서의 한순간 – 이상국의 시>, ≪서정시학≫, 2008.3 
    2) 김윤태, <별과 나무와 백석>, ≪어느 농사꾼의 별에서≫, 창비, 2005

  •  

    Introduction

     

    Lee Sang-kook (1946-) is a South Korean poet. His literary career began when won the Kangwon Ilbo New Writers’ Prize in 19172 with his poem “Munbakkeseo” (문밖에서 From Outside the Door) and several of his poems, including “Gyeoul chusanghwa” (겨울 추상화 Abstract Painting of Winter), were published in Simsang in 1976. 

     

    Life

     

    Lee Sang-kook was born in Yangyang, Gangwon Province, in 1946. His literary career began when won the Kangwon Ilbo New Writers’ Prize in 19172 with his poem “Munbakkeseo” (문밖에서 From Outside the Door) and several of his poems, including “Gyeoul chusanghwa” (겨울 추상화 Abstract Painting of Winter), were published in Simsang in 1976. Lee served as the first branch chair of the Gangwon Province Artists’ Association, and also served as the Gangwon branch chair of the National Literary Writers’ Association and the director of Manhae Village at Baekdamsa Temple.

     

    Work

     

    Lee’s poem “Gyeoul chusanghwa,” released in 1976, was indirectly influenced by the 1974 declaration of Emergency Measure 1 and the arrest and indictment of democracy activist students in 1974, reflecting his awareness of life under authoritarian rule.

     

    Following “Gyeoul chusanghwa,” Lee’s poetic vision became predominantly agricultural in character. Having spent almost 60 years at his hometown of Yangyang at the foot of Seoraksan Mountain, Lee displays price and affection for the countryside by focusing on the plight of the displaced and the pain of deteriorating agricultural communities.

     

    Similarly to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literary writers such as Kim Sowol and Baek Seok from Pyeongan Province, Kim Dong-hwan and Yi Yong-ak from Gyeongseong in Hamgyeong Province, Mok-wol from Gyeongsang Province, and Gim Yeong-rang and Seo Jeong-ju from Jeolla Province, who are known for their use of local sentiment and dialect, Lee Sang-kook makes effective use of the Yeongbuk region’s local perspectives and sentiments. His poem “Seollimwonjie gaseo” (선림원지에 가서 At Seollimwonji) is a telling of his pilgrimages to ruined Buddhist temples, becoming the star of his body of work and shining bright thanks to Lee’s Buddhist and Taoist musings. Lee’s Buddhist identity is reflected in the hopes of his poems’ speakers, who desire to go back to to a mindset that returns to nature and the cycle of life. His poetry transcends the binary opposites of life and death, and via religious reflection on the idea that life and death are one and the same, reaches a state of self-oblivion where the self becomes part of nature itself. In this sense, Lee’s work is defined by a deep bond with nature and an emphasis on the absolute value of life.[1]

     

    Lee’s poetry collection Eoneu nongsakkunui byeoleseo (어느 농사꾼의 별에서 On A Certain Farmer’s Planet) (2005) describes the ways of nature and life in agriculture. His ever-strengthening sentiment and his Buddhist contemplation are conveyed through plain, unremarkable words in this anthology. Lee’s outlook on poetry also takes for granted a religious perspective where trees are depicted in a sacred light and equivocated with God, the creator of the universe and the origin of life. The tree, based in a mindset that puts nature and life at the center of all things, is a recurring motif in many of his works including “Bomnamu” (봄나무 Spring Tree), “Haneurui jip” (하늘의 집 The House in the Sky), “Seongja” (성자 Saint), “Salgukkot” (살구꽃 Apricot Tree), “Oraedwen sarang” (오래된 사랑 An Old Love), “Saebyeokgangeseo” (새벽강에서 At the River at Dawn), and “Geugot” (그곳 That Place).[2]

     

    Lee Sang-kook’s work contains notable influences from Baek Seok, who intricately made use of the Korean language to construct storylike spaces thick with nostalgia for select locales. The poem “Ipdong” (입동 First Day of Winter), for instance, uses a regional food (geundaeguk) as a poetic motif and combines it with the sense of solitude (“For someone to look into the darkness over a bowl of geundaeguk/Is to cross something deep, somewhere. [Lee, “Ipdong”]) in a method similar to Baek’s style. Lee’s poems “Byeonmyeong” (변명 Excuses) and “Sanbangilgi” (산방일기Journal Composed in a Mountain House) display similar sentiments.

     

    Works

     

    1) Poetry anthologies
    ≪동해별곡≫, 민족문화사, 1985 / Donghaebyeolgok (Song of the East Sea), Minjokmunhwasa, 1985.
    ≪내일로 가는 소≫, 동광출판사, 1989 / Naeilro ganeun so (The Ox that Moves to Tomorrow), Donggwang, 1989.
    ≪우리는 읍으로 간다≫, 창비, 1992 / Urineun eubeuro ganda (We Go into Town), Changbi, 1992.
    ≪집은 아직 따뜻하다≫, 창비, 1998 / Jibeun ajik ttatteutada (The House is Still Warm), Changbi, 1998.
    ≪어느 농사꾼의 별에서 ≫, 창비, 2005 / Eoneu nongsakkunui byeoreseo (On a Certain Famer’s Planet), Changbi, 2005.
    ≪국수가 먹고 싶다≫, 지만지, 2012 / Guksuga meokko sipda (I Want to Eat Noodles), Jisigeulmandeuneunjisik, 2012.
    ≪뿔을 적시며≫, 창비, 2012 / Ppureul jeoksimyeo (Wetting the Horn), Changbi, 2012.
    ≪달은 아직 그 달이다≫, 창비, 2016 / Dareun ajik geu darida (The Moon is Still the Same Moon), Changbi, 2016.

     

    Awards

     

    Simsang New Writers’ Prize (1976) for “Gyeoul chusanghwa”
    1st Baek Seok Prize for Literature (1999) for Jibeun ajik ttatteutada (co-winner with Hwang Ji-u)
    24th Chong Chi-Yong Literature Prize (2012) for “Oksangui gaeul”
    2nd Park Jaesam Literature Prize (2013) for Ppureul jeoksimyeo
    19th Modern Buddhist Literature Prize (2014)

     

    References

     

    [1] Lee, Seong-u, “To Be a Poet in One Fleeting Moment in the Mortal World—the Poems of Lee Sang-kook,” Seojeong Sihak, March 2008.
    [2] Kim, Yun-tae, “The Stars and the Trees and Baek Seok,” Eoneu Nongsakkunui byeoreseo, Changbi, 2005.

     

Report/Tex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