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Writer

Jeong Uyeong

  • Birth
    1960 ~
  • Occupation
    Poet
  • First Name
    Uyeong
  • Family Name
    Jeong
  • Korean Name
    정우영

Description

  • English
  • Korean
  •  

    Introduction

     

    Jeong Uyeong (1960-present) is a South Korean poet. Based on his deep affection for the underprivileged, he has written poems criticizing the capitalist system. From early on, he demonstrated practical skills in literature by holding various positions in the Arts Council Korea [1] and the Writers Association of Korea.[2] He is secretary-general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Literature after serving as a secretary of the National Institute of Literature.[3]

     

    Life

     

    Jeong Uyeong was born in Imsil, North Jeolla Province in 1960. He graduated from Soongsil University with a degree in Korean Literature. He began his literary career by writing for poetry journal Minjung-si (People’s Poems) in 1989, and in that same year, he participated in the creation of a progressive monthly literary magazine, Nodonghaebangmunhak (Labor Liberation Literature).[4] Poet Kang Hyung-chul recalled that he brought Jeong  into the publishing world around this time.[5] Since then, Jeong has served in important positions in the Arts Council Korea and the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while displaying outstanding executive ability. In 1998, he published his first collection of poetry, Mareun geotdeureun je sogeuro jeonneunda (마른 것들은 제 속으로 젖는다 Dry Things are Wet from the Inside). Since then, he has published poems regularly.

     

    He was diagnosed with cancer around 2010 but recovered after battling the disease. He served as secretary-general of the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from 2014 to 2015. This was a time when the confrontation between the government and artists intensified due to serious social issues such as the Sewol Ferry Disaster [6] and the Blacklist Case [7] in the cultural sector. Jeong Uyeong was active in criticizing the government.[8] Jeong recalled that this period was "the process of meeting people on the streets and understanding the times." [9]

     

    Hwale gidaeda (활에 기대다 Leaning on the Bow) is a collection of poems that reflect what happened during this period. In particular, Jeong explains that Chapter 5 of Leaning on the Bow is mostly about the theme of death, which he compares to the physical battle with cancer and the psychological battle with the Korean government.[10] He served as secretary of the National Committee for the Promotion of Korean Literature, which is part of the Joint Committee for the Promotion of Literature in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Literature.[11] Ever since the National Institute of Korean Literature was incorporated in May 2019, he has been appointed as the secretary general.

     

    Writing

     

    Compassion for the Marginalized

    Jeong Uyeong’s poems portrayed social problems through the depiction of marginalized people. In this sense, he did not deviate from writing about the people of the 1980s in his poems. By making the people the basis of his poetry, he revealed the reality of injustice and, at the same time, displayed his faith in the people to overcome this injustice. This was evident in his poetry series Jeollaseon (전라선 Jeolla Railway) in his first collection of poems.

     

    However, it is noteworthy that Jeong Uyeong’s poems have repressed the ideality characteristic of the 1980s. The desire for revolution, which was particularly intense in the 1980s, was manifested in the literary works of this period, along with a list of empty ideas and cliché romanticism. Literary works were mainly about the desire to do away with the harsh reality swiftly.[12] In comparison, Jeong Uyeong’s first collection of poems Dry Things are Wet Inside (1998) has shown ways to overcome this problem. This is because his poetry starts from his deep affection for the marginalized people, showing the daily lives of farmers and city dwellers. In his poems, it is not the poet's voice that cries out against the injustice in society, but rather the voices of a countryside man, the middle-aged women selling salted shrimp in the market, and the young farmers who come out to the streets to protest. Through the proficient use of Jeolla dialect, Jeolla Railway details how the tides of liberalism affected the rural areas of Korea.

     

    Deepening and Broadening Compassion

    Based on his second collection of poems Jibi tteonagatda (집이 떠나갔다 The House Has Left) (2005), Jeong Uyeong’s scope of poetry broadened. Although his compassion for marginalized people and his interest in his rural hometown still existed in his poetry, he began to turn his attention to marginalized objects. In The House Has Left, Jeong writes that he has “turned to solace and away from anger” and that “the smallest things, the forgetful, the remote, and the broken are particularly attractive.” [13] In his poem  Sarammani huimanginga (사람만이 희망인가Is Man the Only Hope), Jeong says things such as grass and trees that have been overlooked “are central figures in the outskirts of this world.” His criticism of social injustice is no longer represented through humanity but through material objects. His ecological position broadens and deepens in his later poems. However, his poems are a bit out of the ordinary even among the genre of ecological poems. Rather than discussing issues about the environment, he focuses on marginalized objects such as broken eyeglasses, worn-out shoes, and abandoned houses among others. The objects featured in his poems are things that are no longer functional, which align with Jeong’s compassion for marginalized people in society. He summarizes his fourth collection of poems called Leaning on the Bow (2018) as “the discovery of objects,” in which he presents the lives of people dwelling in these objects through an affectionate gaze. 14] Although he develops his poetic concept through close examination of everyday objects, he has not forgotten about social problems such as the Sewol Ferry Disaster or the Jeju Island Naval Base Controversy.[15] This is because objects that come into sight in everyday life constantly evoke social problems for him. As such, Jeong Uyeong has built his poetic world, starting with compassion for marginalized people and hence broadening its scope.

     

    Works

     

    (1) Collections

    1) Poetry Collections

    Mareun geotdeureun je sogeuro jeonneunda (마른 것들은 제 속으로 젖는다 Dry Things are Wet from the Inside). Munhakdongne, 1998.

    Jibi tteonagatda (집이 떠나갔다 The House Has Left). Changbi, 2005.

    Salgukkot geurimja (살구꽃 그림자 Apricot flower Shadow). Silcheon, 2010.

    Changdeokgungeun saengakhanda (창덕궁은 생각한다 Changdeok Palace is Thinking). ZManZ Books, 2015.

    Hwale gidaeda (활에 기대다 Leaning on the Bow). 반걸음, 2018.

     

    2) Poetry Criticism Collections

    I gyareukhan sideului soksakim (이 갸륵한 시들의 속삭임 Whispers of These Short Poems). Random House Korea, 2008.

    Sineun beokchada (시는 벅차다 Full of Poetry). School Woori, 2012.

     

    References

     

    1) Arts Council Korea is a public institution established in 1973 under the name of the Korea Culture and Arts Education Service to carry out cultural and arts promotion projects professionally. It switched its name to the Arts Council Korea, a private autonomous organization, in 2005. For more information, see the website of Arts Council Korea.

    https://www.arko.or.kr/main.do

    2)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is a representative literary organization in Korea. It was launched in 1974 under the name of Free Practice Writers’ Union (자유실천문인협회). The first chair was poet Ko Eun. It then changed its name to National Literary Writers’ Union, and finally to its present name in 2007. For more information, see the section of the Writers' Association of Korea in Korean Wikipedia.

    https://ko.wikipedia.org/wiki/%ED%95%9C%EA%B5%AD%EC%9E%91%EA%B0%80%ED%9A%8C%EC%9D%98

    3) The National Museum of Korean Literature has been organized as a cultural center that collects, restores, preserves and opens Korea's cultural heritage to the public. It was originally scheduled to open in 2020, but the project was postponed indefinitely due to overheated discussion among local governments over the site. In November 2018, the site was decided to be at Eunpyeong-gu, Seoul, and the construction is underway. It is scheduled to open in 2022. For a brief introduction, refer to Naver’s Knowledge Encyclopedia and the sec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n Literature.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3440433&cid=43667&categoryId=43667

    However, this information is based on 2016. For updated version, refer to article “The National Museum of Korean Literature is launched...Full-scale preparations for the opening of the exhibition.” Yonhap News, April 25, 2019.

    https://www.yna.co.kr/view/AKR20190425066700005

    4) Nodonghaebangmunhak is a literary magazine founded in the late 1980s against the backdrop of the widespread labor movement. It was sponsored by the group, SaNoMaeng (South Korean Socialist Labor Union). It was founded in April 1989 and last published in January 1991. Refer to Encyclopedia of Korean Culture under Labor Liberation Literature.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E0071066

    5) Kang Hyeongcheol. “Beyond the body’s signal to the heart’s signal,” Jeong Uyeong’s Leaning on the Bow, Bangeoreum, 2018.

    The official name is "Joint Committee for the Promotion of Korean Literature and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n Literature." It was co-organized by five literary organizations, including the Korean headquarters of the international pen club, the Korean Literary Society,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the Korean Poets Association and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For more information, see the website of the Korean headquarters of the International Pen Club.

    http://www.penkorea.or.kr/boards/view/kornotice/899/page:3

    6) Sewol Ferry sank in the ocean near Jindo County, South Jeolla Province, on April 16, 2014. At that time, the majority of students on board were from Danwon High School in Ansan city. Of the 476 people on board, 304 died without being rescued. For more details refer to Korea Wikipedia under Sewol Ferry Disaster.

    https://ko.wikipedia.org/wiki/%EC%84%B8%EC%9B%94%ED%98%B8_%EC%B9%A8%EB%AA%B0_%EC%82%AC%EA%B3%A0

    7) The blacklist refers to cultural artists who supported the opposition party presidential candidates or spoke out against the government regarding the Sewol Ferry Disaster. President Park Geun-hye’s administration censored these artists and cutoff any governmental funding. There were approximately 9,473 cultural artists on the blacklist. For more details refer to Korea Wikipedia under Blacklist of Cultural Artists by Park Geun-hye’s Administration.

    https://ko.wikipedia.org/wiki/%EB%B0%95%EA%B7%BC%ED%98%9C_%EC%A0%95%EB%B6%80%EC%9D%98_%EB%AC%B8%ED%99%94%EC%98%88%EC%88%A0%EA%B3%84_%EB%B8%94%EB%9E%99%EB%A6%AC%EC%8A%A4%ED%8A%B8

    8) Lee Eunyeong. “If you can’t change reality, then you have to be prepared to not receive arts funding.” Seoul Culture Today, October 5, 2015.

     http://www.s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575

    He even published in daily newspapers. Jeong Uyeong. “The heads of the arts, take responsibility and step down.” Hankyoreh. March 13, 2017.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86337.html

    9) Jin Jeongeun. “Jeong Uyeong’s Fourth Poetry Collection: The Poet Who Wants to Become New by Fighting with the World.” Daily Poem. December 5, 2018.

    http://www.dailypoem.kr/news/articleView.html?idxno=1117

    10) Jin Jeongeun. “Jeong Uyeong’s Fourth Poetry Collection: The Poet Who Wants to Become New by Fighting with the World.” Daily Poem. December 5, 2018.http://www.dailypoem.kr/news/articleView.html?idxno=1117

    11) The official name is "Joint Committee for the Promotion of Korean Literature and the Construction of the National Museum of Korean Literature." It was co-organized by five literary organizations, including the Korean headquarters of the international pen club, the Korean Literary Society,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the Korean Poets Association and the Korean Writers' Association. For more information, see the website of the Korean headquarters of the International Pen Club.

    http://www.penkorea.or.kr/boards/view/kornotice/899/page:3

    12) Lee Yeongjin. “Analysis: Between old alienation and new hope,” in Dry Things are Wet from the Inside, Munhakdongne, 1998.

    13) “Words for the Poet,” in The House Has Left, Changbi, 2005.

    14) Jin Jeongeun. “Jeong Uyeong’s Fourth Poetry Collection: The Poet Who Wants to Become New by Fighting with the World.” Daily Poem. December 5, 2018.

    http://www.dailypoem.kr/news/articleView.html?idxno=1117

    15) The Jeju Naval Base, completed in 2016, has been the center of numerous controversies during the construction process. One of the main reasons for Jeong Uyeong and other literary artists and environmental activists’ opposition to the construction of a naval base was the need to preserve the "Gureombi Rock." They claimed that the area around Gureombi is of ecological and geological value. For more information, refer to Korea Wikipedia under Jeju Naval Base Controversy.

    https://ko.wikipedia.org/wiki/%EC%A0%9C%EC%A3%BC_%ED%95%B4%EA%B5%B0%EA%B8%B0%EC%A7%80_%EA%B1%B4%EC%84%A4_%EB%AC%B8%EC%A0%9C#%EB%85%BC%EB%9E%80

     

  •  

    도입부

     

    정우영(1960~)은 한국의 시인이다. 소외 계층에 대한 깊은 애정을 바탕으로 자본주의 체제를 비판하는 시를 써왔다. 일찍부터 문학 관련 실무 능력을 발휘하여 한국문화예술위원회1)와 한국작가회의2)에서 다양한 직책을 맡았다. 국립한국문학관3) 건립추진위원회 간사를 거쳐 국립한국문학관 사무국장으로 활동하고 있다.

     

    생애

     

    1960년 전라북도 임실에서 태어났다. 숭실대학교 한국어문학과를 졸업했다. 1989년 《민중시》를 통해 데뷔했고, 같은 해 진보적인 문학 월간지 《노동해방문학》4)의 창간에 참여했다. 강형철 시인은 자신이 이 무렵 정우영을 출판계로 끌어들였다고 회고했다.5) 이후 정우영은 뛰어난 실무 능력을 발휘하면서 한국문화예술위원회 및 한국작가회의 등에서 중요한 직책을 두루 거쳤다. 1998년 첫 시집 《마른 것들은 제 속으로 젖는다》를 출간했다. 이후 꾸준히 시집을 발표했다.

     

    2010년경 암 진단을 받았으나 투병 끝에 회복했다. 2014년부터 2015년까지 한국작가회의 사무총장을 역임했다. 이 시기는 세월호 참사6) 후속대책 및 문화계 블랙리스트 사건7) 등의 굵직한 사회적 사안들로 정부와 문화예술인 사이의 대립이 격화된 시기였고, 정우영 역시 정부 비판에 적극적으로 나섰다.8) 정우영은 이 시기를 “거리에서 사람들을 만나고 시대와 호흡하는 과정”이었다고 회고했다.9)

     

    시집 《활에 기대다》는 이 시기에 겪은 일들을 반영한 시집이다. 특히 정우영은 《활에 기대다》 5부에 삽입된 시들이 대부분 ‘죽음’에 관한 것이라고 설명하며, 암 투병과 정부와의 투쟁이 육체적/정신적 죽음을 떠올렸다고 밝힌 바 있다.10)
    문학공동진흥준비위원회11) 소속 국립한국문학관 건립추진위원회 간사로 활동했다. 2019년 5월 국립한국문학관 법인 이후 사무국장으로 임명되어 활동하고 있다.

     

    작품 세계

     

    소외된 자들에 대한 연민
    정우영의 시는 소외된 자들에 대한 깊은 연민을 바탕으로 인간의 사회적 조건을 그려왔다. 이 점에서 정우영은 1980년대 민중시의 지향에서 벗어나지 않는다. 민중을 시적 재현의 대상으로 삼아 현실적 부조리를 고발하고, 동시에 민중이 이 부조리를 개선할 수 있다는 믿음을 드러내고 있기 때문이다. 이러한 그의 시적 지향은 첫 시집에 실린 <전라선> 연작에서 확인할 수 있다.

     

    그런데 정우영의 시에서 1980년대 문학 특유의 관념성이 억제되어 있다는 점은 특기할 만하다. 1980년대에 특히 강렬했던 현실 변혁에 대한 열망은 이 시기 문학 작품들에서 공허한 관념의 나열, 상투화된 낭만적 정도 등으로 드러나기 쉬웠다. 현실이 가혹한 만큼, 그 현실을 비약적으로 넘어서려는 열망이 문학 작품에 나타나기 쉬웠다는 것이다.12) 이에 비해 정우영은 첫 시집 《마른 것들은 제 속으로 젖는다》(1998)에서 이미 이런 문제를 어느 정도 극복하고 있다. 그의 시는 소외된 사람들에 대한 깊은 애정에서 출발해, 고향 농민들과 도시 서민들의 일상을 보여주고 있기 때문이다. 그의 시에서 현실을 고발하는 것은 시인 자신의 목소리가 아니라 고향 아저씨, 장터의 새우젓 장수 아줌마, 시위하기 위해 거리로 나오는 영농후계자들의 목소리다. <전라선> 연작은 능숙하게 구사되는 전라도 방언을 통해, 자유주의의 조류가 한국 농촌 지역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구체적으로 그려내고 있다.

     

    연민의 심화와 확대
    두 번째 시집인 《집이 떠나갔다》(2005)에 이르면 정우영의 시 세계는 보다 확대된다. 소외된 인간들에 대한 애정, 시인 자신의 고향이기도 한 농촌 공간에 대한 관심은 여전히 이어지지만 이제 시인은 소외된 사물로 눈을 돌리기 시작한 것이다. 《집이 떠나갔다》에 시인은 “분노보다 위로에 더 눈길이 간다”며, “요즈음엔 특히 작은 것, 잘 잊히는 것, 쉬 멀어지는 것, 이를테면 사금파리 같은 것들이 부쩍 끌린다”고 썼다.13) 그는 <사람만이 희망인가>와 같은 시를 통해 ‘풀, 나무’와 같은 것들이 ‘세상의 변두리에서 오히려 중심이 되는 모진 생명’이라고 말한다. 사회적 부조리에 대한 비판이 이제는 사람이 아닌 것들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는 것이다. 그의 이러한 생태주의적 입장은 이후의 시집들에서 확대‧심화된다.

     

    그러나 그의 시는 일반적인 ‘생태시’ 계열에서도 약간 비껴서 있다. 그는 시를 통해 환경 자체에 대해 이야기하기보다는 부러진 안경다리, 신고 다니던 신, 빈집 등 소외된 물건들에 대해 이야기하는 데에 초점을 맞추고 있기 때문이다. 그의 시에 등장하는 사물들은 더 이상 제몫을 하지 못하는 것들이며, 이들은 자연스럽게 소외된 인간들에 대한 시인의 연민과 융합한다. 시인 자신이 ‘물상의 발견’14)이라고 요약하기도 한 네 번째 시집 《활에 기대다》(2018)에서는 사물과 사물에 깃든 사람의 삶에 대한 애정 어린 시선이 확인된다. 여기서 시인은 일상적 사물에 대한 섬세한 관찰을 통해 시상을 전개하지만, 동시에 세월호 참사나 제주도 해군기지 건설15) 등 사회적 논란에서도 눈을 돌리지 않는다. 일상적 삶에서 눈에 들어오는 사물들이 시인에게 사회적 문제들을 끊임없이 환기시키기 때문이다. 이처럼 정우영은 소외받는 인간들에 대한 연민에서 출발해 그 범위를 확대하며 자신의 시 세계를 구축해왔다.

    주요 작품

     

    (1) 작품집
    1) 시집
    《마른 것들은 제 속으로 젖는다》, 문학동네, 1998.
    《집이 떠나갔다》, 창작과비평사, 2005.
    《살구꽃 그림자》, 실천문학, 2010.
    《창덕궁은 생각한다》, 지식을만드는지식, 2015.
    《활에 기대다》, 반걸음, 2018.

     

    2) 시평집
    《이 갸륵한 시들의 속삭임》, 랜덤하우스코리아, 2008.
    《시는 벅차다》, 우리학교, 2012.

     

    참고 문헌

     

    1) 한국의 대표적인 문인 단체이다. 1974년 자유실천문인협의회라는 명칭으로 출범했다.(첫 간사는 시인 고은) 민족문학작가회의라는 명칭을 거쳐, 2007년 현재의 명칭이 되었다. 상세한 내용은 《한글위키》 한국작가회의 항목 참조.
    https://ko.wikipedia.org/wiki/%ED%95%9C%EA%B5%AD%EC%9E%91%EA%B0%80%ED%9A%8C%EC%9D%98
    2) 문화예술진흥사업을 전문적으로 수행하기 위해 1973년 한국문화예술진흥원이라는 명칭으로 설립된 공공기관이다. 2005년 민간 자율 기구인 한국문화예술위원회로 전환되었다. 상세한 내용은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https://www.arko.or.kr/main.do
    3) 국립한국문학관은 한국의 문화유산 자료를 체계적‧전문적으로 수집, 복원, 보존하고 국민들에게 공개하기 위한 복합 문화공간으로 기획되었다. 애초 2020년 개관 예정이었으나 설립부지를 둘러싼 지자체 간 경쟁이 과열되어 추진이 무기한 연기되었다. 2018년 11월 서울 은평구로 부지가 선정된 후 빠르게 추진 중이다. 2022년에 개관될 예정이다. 간단한 소개는 《네이버 지식백과 시사상식사전》 국립한국문학관 항목 참조.
    https://terms.naver.com/entry.nhn?docId=3440433&cid=43667&categoryId=43667
    그러나 이 정보는 2016년의 상황까지만 전하고 있다. 이후의 변화에 대해서는 <국립한국문학관 법인 출범...개관 준비 본격화>, 《연합뉴스》 2019.4. 참조.
    https://www.yna.co.kr/view/AKR20190425066700005
    4) 1980년대 후반 광범위하게 펼쳐진 노동운동을 배경으로 창간된 문학 전문지이다. 사노맹(남한사회주의노동자동맹) 기관지이기도 했다. 1989년 4월 창간되어 1991년 1월호를 마지막으로 종간했다. 간단한 소개는 《한국민족문화대백과》 노동해방문학 항목 참조.
    http://encykorea.aks.ac.kr/Contents/Index?contents_id=E0071066
    5) 강형철, <몸의 신호를 넘는 마음의 신호>, 정우영, 《활에 기대다》, 반걸음, 2018.
    정식 명칭은 ‘한국문학진흥 및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공동위원회’이다.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등 5개 문인단체에서 공동으로 구성했다. 상세한 내용은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홈페이지 참조.
    http://www.penkorea.or.kr/boards/view/kornotice/899/page:3
    6) 2014년 4월 16일 전라남도 진도군 인근 바다에서 여객선 세월호가 침몰한 사고이다. 당시 세월호에는 안산시 단원고등학교 학생 다수가 탑승한 상태였다. 476명의 탑승자 중 304명이 구조되지 못하고 사망했다. 상세한 내용은 《한글위키》 세월호 침몰 사고 항목 참조.
    https://ko.wikipedia.org/wiki/%EC%84%B8%EC%9B%94%ED%98%B8_%EC%B9%A8%EB%AA%B0_%EC%82%AC%EA%B3%A0
    7) 박근혜 정부에서 야당 대선 후보를 지지하거나 세월호 참사 관련 시국선언을 한 문화예술인들에게 정부의 지원을 끊거나 검열 및 불이익을 줄 목적으로 작성한 리스트를 말한다. 총 9473명에 달하는 문화예술계 인사들이 블랙리스트에 등재되었다. 상세한 내용은 《한글위키》 박근혜 정부의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항목 참조.
    https://ko.wikipedia.org/wiki/%EB%B0%95%EA%B7%BC%ED%98%9C_%EC%A0%95%EB%B6%80%EC%9D%98_%EB%AC%B8%ED%99%94%EC%98%88%EC%88%A0%EA%B3%84_%EB%B8%94%EB%9E%99%EB%A6%AC%EC%8A%A4%ED%8A%B8
    8) <현실을 바꿀 수 없다면 예술지원금을 받지 않는 ‘가오’도 필요해> 《서울문화투데이》 2015.10. http://www.sctoday.co.kr/news/articleView.html?idxno=21575
    일간지를 통해 다음과 같은 글을 발표하기도 했다. <(시론) 예술 욕보인 수장들, 책임지고 물러나라/정우영> 《한겨레》 2017.3.
    http://www.hani.co.kr/arti/opinion/column/786337.html
    9) <(인터뷰) 네 번째 시집으로 돌아온 정우영 시인 “시인은 세상과 싸우며 새로워지려는 사람”> 《데일리포엠》 2018.12.
    http://www.dailypoem.kr/news/articleView.html?idxno=1117
    10) <(인터뷰) 네 번째 시집으로 돌아온 정우영 시인 “시인은 세상과 싸우며 새로워지려는 사람”> 《데일리포엠》 2018.12.
    http://www.dailypoem.kr/news/articleView.html?idxno=1117
    11) 정식 명칭은 ‘한국문학진흥 및 국립한국문학관 건립 공동위원회’이다.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한국문인협회, 한국소설가협회, 한국시인협회, 한국작가회의 등 5개 문인단체에서 공동으로 구성했다. 상세한 내용은 국제펜클럽 한국본부 홈페이지 참조.
    http://www.penkorea.or.kr/boards/view/kornotice/899/page:3
    12) 이영진, <해설: 낡은 소외와 새로운 희망 사이>, 《마른 것들은 제 속으로 젖는다》, 문학동네, 1998.
    13) <시인의 말> 《집이 떠나갔다》, 창작과비평사, 2005.
    14) <(인터뷰) 네 번째 시집으로 돌아온 정우영 시인 “시인은 세상과 싸우며 새로워지려는 사람”> 《데일리포엠》 2018.12.
    http://www.dailypoem.kr/news/articleView.html?idxno=1117
    15) 2016년 완공된 제주 해군기지는 건설 과정에서 여러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정우영을 비롯한 문인들과 환경단체에서 해군기지 건설을 반대했던 주된 이유 중 하나는 ‘구럼비 바위’를 보존해야 한다는 것이었다. 이들은 이때 구럼비 바위 주변 일대가 생태학적, 지질학적으로 높은 가치를 지닌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한 논란은 《한글위키》 제주 해군기지 건설 문제 항목 참조.
    https://ko.wikipedia.org/wiki/%EC%A0%9C%EC%A3%BC_%ED%95%B4%EA%B5%B0%EA%B8%B0%EC%A7%80_%EA%B1%B4%EC%84%A4_%EB%AC%B8%EC%A0%9C#%EB%85%BC%EB%9E%80
     

Report/Texts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