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are
  • Writer

Seo Joon-hwan

  • Birth
    1970 ~
  • Occupation
    Writer
  • First Name
    Joon-hwan
  • Family Name
    Seo
  • Korean Name
    서준환

Description

  • English
  • Korean
  •  

    Introduction

     

    Seo Joon-hwan is a South Korean author. Through his unconventional narrative structure and command of experimental language, he creates a kind of literary shock and creates a world where the boundary between the usual and unusual is rendered ambiguous. [1] He debuted in 2001 with the short story “Sujokgwan” (수족관 “Aquarium”) and subsequently published works such as the short story collection, Paran binirinhyeong oegyein (파란 비닐인형 외계인 Green Plastic Doll Aliens), and the novel Goldeubereukeu byeonjugok (골드베르크 변주곡 The Goldberg Variations). His works have been recognized as “avant-garde” and in 2017, he won the Kim Hyeon Literary Prize (김현문학패) in the novel division.

     

    Life

     

    Seo was born in 1970 in Seoul, South Korea. He majored in Playwriting at the Korea National University Arts for his undergraduate degree and then received a Master’s degree in French Literature from Sogang University. He has stated that some of his formative experiences with literature include reading the fairy tales of Hans Christian Andersen and the short stories of Edgar Allen Poe during his high school years [2]. It was in high school when he first resolved to write a novel and he thus attempted to read the “world masterpieces” that comprised the literary canon, but he was unable to get used to the translated words and instead indulged in Korean novels. Seo has stated that this indulgence in Korean literature was an “addiction to their literary style,” by which he meant that even the tiniest unit of words, one would risk daring experiments, and through such experiments, create literary accomplishments. Such tendencies are also evident in Seo’s own writings.

     

    Seo Joon-hwan became well-known through the publication of his 2001 short story, “Sujokgwan.” From Neoneun darui gieok (너는 달의 기억 You Are the Memories of the Moon) in 2004 to Jugeumgwa byeonyong (죽음과 변용Death and Transformation) in 2018, Seo has actively published numerous short story collections. After the publication of Daeum segi geurubeu (다음 세기 그루브 The Next Century’s Groove) in 2016, his literary accomplishments began to garner attention and he won the Kim Hyeon Literary Prize in the novel division. The judges stated that Seo Joon-hwan’s works embody “an anarchism of the consciousness that unfolds in the world of his prose” and recognized the possibilities captured within his avant-garde sensibility and experimental writing [3]. In addition to his short story collections, he continued to write novels such as Goldeubereukeu byeonjugok (2010) and Robeseupiereuui jugeum (로베스피에르의 죽음 The Death of Robespierre, 2013). Although Robeseupiereuui jugeum was nominated for the Dongin Literary Award, it was denied evaluation [4].

     

    Yet his literary activities are not limited to novels. He has continuously demonstrated a keen interest in writing plays and theater performances, as demonstrated by the 2009 publication of a collection of plays, Sungeo maseukeu repeullika (숭어 마스크 레플리카 Replica of a Gray Mullet Mask). In an interview after the publication of Sungeo maseukeu repeullika, Seo Joon-hwan reminisced that from the time he decided to “write literature,” he has always wanted to write plays as well [5].  In his 2018 short story collection, Jugeumgwa byeonyong, he borrows the formal conventions of a play as yet another form of his endeavors in literary experimentation.

     

    Writing

     

    Experimental Language

    Perhaps the most defining characteristic of Seo Joon-hwan’s writings is the inventive use of language. His works trouble the conventional wisdom that language directly and transparently represents the outside world, that reality can be fully captured by language. He has previously stated that he bitterly struggled in order to keep his writing from falling into the trap of saying something certainly “is” or “was” —of using the Korean grammatical ending of “것이다” [geosida, a sentence ending to indicate that something is a thing in a declarative manner] or “것이었다”[geosieotda, the past tense form of the aforementioned grammar construction] [6]. This was partly the result of his sense of repulsion regarding the awkward translations of Japanese predicates, but also coalesces with the semantic dimension of his own literary orientation. With his sentences refusing to converge into a certain “thing,” the refusal to settle on a certain meaning is a key element of his literature.

     

    For example, in his short stories “Musukja” (무숙자 “Vagabond”) and “Byeongi” (변기 “Toilet”), he uses the demonstrative pronoun “that” in an experimental manner in order to convey this intention. In general, the pronoun “that” refers to a specific target that is in front of the speaker, but in these short stories, it is impossible to ascertain what “that” refers to [7]. The object of the demonstrative marker is uncertain, allowing for the sentences to continue, but beyond this sense of continuity, the narrative as a whole becomes imbued with uncertainty. Ultimately, the guiding behavior of his narratives and the speaker that conveys the narrative are difficult to discern. In this sense, it is also impossible to define Seo Joon-hwan’s novels as a certain “thing.”

     

    Moreover, Seo Joon-hwan’s novels, instead of taking the progress of a series of actions as its focal points, concentrates on the words that are used to convey the actions themselves. The notion that humans use language as a medium in order to understand incidents in the world around them is rendered a strange and bizarre concept in Seo Joon-hwan’s stories. His novels do not transmit their “realities” through words and logic; rather, they are “sensed” through the lingering unfamiliarity of language and the opacity of the narrative. In order to understand his novels, readers are forced to concentrate on each and every one of the words and must actively use their imaginations [7]. In sum, Seo’s writings use words in a new and flexible manner to overturn readers’ previous assumptions regarding language and demands a more active use of their imaginative faculties from readers themselves.

     

    Thematic Consciousness

    Seo’s writings are not focused on mere entertainment or pleasure, but are better understood as a way to practice a kind of radical avant-garde creation. In the “Author’s Note” of his short story collection, Neoneun darui gieok, he wrote that the fury and pain that are absorbed in harmony within free jazz is indeed the key to avant-gardism. According to him, the defining characteristic of free jazz is its ability to transcend genres and assertion of denying the division of the spirit of the times. For him, avant-garde goes beyond aesthetic innovations and through the fury and suffering of language directed towards life, his writings aim to pursue the avant-garde [8].

     

    In reality, his works are not merely the creative use of words, but are also filled with diverse societal backgrounds and subjects. His first short story “Sujokgwan” (2001) depicts the abduction and subsequent murder of minors in conjunction with the characters’ melancholy interiority, while his first novel Robeseupiereuui jugeum (2013) asks the readers to contemplate the beginning and end of a revolution [9]. His 2018 work, Jugeumgwa byeonyong, takes YouTube as its subject, and in the same vein, his works attempt to trace the societal problems created by technological developments. Daeum segi geurubeu combines this problem with Seo’s characteristic experimental writing. Blurring the line between reality and hallucination until the very end, the story focuses on a vast database, a “one point search service,” a techno DJ, and an android and it is unclear as to whether these figures are narrators or narrative devices.

     

    The creation of an “android that talks about events that could not happen to an android” culminates in a passage where the android refers to themselves as a “refugee.” The android, without a family, hometown, or any other means to prove itself, is referred to as “the refugee of the universe” is a figure that repeatedly appears in Seo’s works. The numerous narrators of his stories tend to be refugees yet it is impossible to tell whether the stories are truths or lies. This is because the experiences they speak about are unable to definitively prove their existence [10]. Seo’s novels, through strange and unfamiliar language, questions the essence of human existence and the possibility of representing the world in order to force us to reconsider our conventional understandings.

     

    Works

     

    Short Story Collections

    《너는 달의 기억》, 문학과지성사, 2004 / Neoneun darui gieok (You Are the Memories of the Moon), Moonji, 2004.

    《파란 비닐인형 외계인》, 틈북스, 2005/ Paran binirinhyeong oegyein (Green Plastic Doll Alien), Teum Books, 2005

    《고독 역시 착각일 것이다》, 문학과지성사, 2010 / Godok yeoksi chakgagil geosida (Solitude Is Likely An Illusion), Moonji, 2010

    《망상 해수욕장 유실물 보관소》(공저), 뿔, 2011/ Mangsang haesuyokjang yusilmul bogwanso (The Lost and Found of Mangsang Beach)(co-author), Ppul, 2011.

    《파란 비닐인형 외계인》, 알에이치코리아, 2014 / Paran binirinhyeong oegyein (Green Plastic Doll Alien), RH Korea, 2014.

    《다음 세기 그루브》, 문학과지성사, 2016 / Daeum segi geurubeu (Next Century’s Groove), Moonji, 2016.

    《죽음과 변용》, 문학실험실, 2018 / Jugeumgwa byeonyong (Death and Transformation), Munhak silhum, 2018.

     

    Novels

    《골드베르크 변주곡》, 뿔, 2010 / Goldeubereukeu byeonjugok (The Goldberg Variations), Ppul, 2010.

    《로베스피에르의 죽음》, 문학과지성사, 2013 / Robeseupiereuui jugeum (The Death of Robespierre), Moonji, 2013.

     

    Plays

    《숭어 마스크 레플리카》(공저), 이매진, 2009 / Sungeo maseukeu repeullika (Replica of a Gray Mullet Mask) (co-author), Imagine, 2009.

     

    Translations

    Lemaitre, Pierre [11], Au revoir là-haut, 2013. / 《능숙한 솜씨》, 서준환 역, 다산책방, 2013.

    Weiland, K. M.[12], Outlining Your Novel: Map Your Way to Success, 2014./《무작정 소설쓰기 윤곽 잡고 소설쓰기》, 서준환 역, 인피니티북스, 2014.

    Lemaitre, Pierre, Les grands moyens, 2011 /《로지와 존》, 서준환 역, 다산책방,  2014.

    Lemaitre, Pierre, Alex, 2013 /《알렉스》, 서준환 역, 다산책방, 2014.

    Lemaitre, Pierre, Travail soigné, 2006 / 《이렌》, 서준환 역, 다산책방, 2014

    Ackerman, Angela, and Becca Puglisi [13], The Emotion Thesaurus: A Writer’s Guide to Character Expression, 2012 / 《인간의 75가지 감정 표현법》, 서준환 역, 인피니티북스, 2014.

    Lemaitre, Pierre, Sacrifices, 2012 / 《카미유》, 서준환 역, 다산책방, 2014.

    de Saint-Exupéry, Antoine, Le Petit Prince, 1943 / 《어린왕자》, 서준환 역, 숲, 2015.

     

    Awards

     

    Literature and Society New Writer’s Contest (2001)

    Kim Hyeon Literary Prize (김현문학패, 2017)

     

    References

     

    [1] U Chanje and Kim Taehwan, “Without Differentiating Between the Usual and the Unusual: Seo Joon-Hwan’s ‘Aquarium,’” Literature and Society, Summer (2001).

    [2] Seo Joon-hwan, “Extremely Individual History of Korean Novels: The Works of Kim Tongin, Kim Seonghan, and Song Yeongui,” Literature, Spring (2016).

    [3] “Statement on the Third Kim Hyeon Literary Prize Winner Selection,” Munhak Silhum. Accessed September 13, 2019. http://silhum.or.kr/kim-hyeon-prize/#pg-295-2.

    [4] The refusal to be evaluated for the Dongin Literary Award is actually not that unusual in the Korean literary circles. Even now, there are arguments over the continued existence of the Dongin Literary Award. For reference, see the entry on Namu Wiki regarding the Dongin Literary Award: https://namu.wiki/w/%EB%8F%99%EC%9D%B8%EB%AC%B8%ED%95%99%EC%83%81

     

    See also

    Jang Jeongil, “Robespierre, Brought Over by a Korean Novel,” Sisain, November 2013, https://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8252.

    [5]  Seo Joon-hwan, “Extremely Individual History of Korean Novels: The Works of Kim Tongin, Kim Seonghan, and Song Yeongui,” Literature, Spring (2016).

    [6]  See the publisher’s introduction to Neoneun darui gieok on their website. http://moonji.com/book/5550/

    [7] In an interview, Seo Joon-hwan stated that “The truth cannot be thought about with one’s head” and instead emphasized that it “is something that must be conveyed through emotions such as horror and astonishment”

    Kim Kyung Ju, Seo Joon-hwan, and Yu Huigyeong, “Biting Each Other’s Tail Conversation Four: Kim Kyung Ju vs. Seo Joon-Hwan,” Put, Winter 2009, http://nabeeya.net/nabee/view_past.html?loc=&type=serial&cat1=53&cat2=105&sidx=&cidx=1782&page=1.

    [8]  This can be confirmed in the author’s note for Neoneun darui gieok , available on the Aladin Bookstore’s website.

    https://www.aladin.co.kr/author/wauthor_comment.aspx?AuthorSearch=@196451

    [9] See the book synopsis and information page on the publisher’s website for Robeseupiereuui jugeum. http://moonji.com/book/7036/

    [10] In reality, the stories in Daeum segi geurubeu represent “refugees” in a variety of ways. See the book synopsis and information on the publisher’s page. http://moonji.com/book/11623/

    [11] Pierre Lemaitre is a French writer. For more detailed information, see Aladin Bookstore’s author introduction.

    https://www.aladin.co.kr/author/wauthor_overview.aspx?AuthorSearch=@2434586

    [12] K. M. Weiland is an American writer. For more detailed information, see Aladin Bookstore’s author introduction.

    https://www.aladin.co.kr/author/wauthor_overview.aspx?AuthorSearch=@2821041

    [13] Angela Ackerman and Becca Puglisi are authors, writing coaches, and international speakers. The Bookshelf Muse, an online blog they run together in order to counsel writers, has won numerous online awards. For more detailed information, see Yes24’s author information page.

    The Bookshelf Muse: http://thebookshelfmuse.blogspot.com/

    Yes24 Author Information Page on Becca Puglisi:

    http://www.yes24.com/24/AuthorFile/Author/160263

    Yes24 Author Information Page on Angela Ackerman:

    http://www.yes24.com/24/AuthorFile/Author/160262

     

  •  

    도입부

     

     서준환(1970~)은 한국의 소설가이다. 파격적인 내러티브 구성과 실험적인 언어 구사를 통해 문학적 충격을 주고 일상과 탈일상의 경계가 모호해진 세계를 재현했다.1) 2001년 단편소설 <수족관>으로 데뷔해 단편집 《파란 비닐인형 외계인》, 장편소설 《골드베르크 변주곡》 등을 발표했다. 그의 소설이 지닌 전위성을 인정받아 2017년에 김현문학패 소설 부문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생애

     

    1970년 서울에서 태어났다. 한국예술종합학교 극작과를 졸업하고 서강대 대학원에서 불문학 석사학위를 받았다. 서준환은 자신의 문학적 원체험이 중, 고등학교 시절에 접한 안데르센 동화와 에드가 앨런 포우의 단편소설이라고 밝힌 바 있다.2) 고등학교 때 처음 소설을 써보겠다고 결심해 고전으로 인정받는 ‘세계 명작’을 읽어보려 했지만 번역된 글에 적응하지 못하고 한국 소설에 탐닉했다고 한다. 그는 여기서 자신이 한국 소설에 탐닉한 것이 “문체 중독”이라고 표현했는데, 이는 말의 아주 작은 부분에서부터 파격적인 실험을 감행하고, 이를 통해 문학적 성취를 이룬 작가 자신의 작품 경향과도 맞닿아있다.

     

    2001년에 발표한 단편소설 <수족관>으로 이름을 알렸다. 《너는 달의 기억》(2004)로 시작해 《죽음의 변용》(2018)에 이르기까지 활발하게 단편소설집을 발표했다. 《다음 세기 그루브》(2016)를 발표한 후 그간의 문학적 성취를 인정받아 제3회 김현문학패 소설부문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선정자들은 서준환의 작품이 “‘의식적’ 무정부주의를 산문의 세계에 펼쳐나간다”고 평가하며, 그의 전위의식과 실험적 글쓰기에 함축된 가능성을 인정한 바 있다.3) 장편소설도 꾸준히 써서 《골드베르크 변주곡》(2010), 《로베스피에르의 죽음》(2013)을 연이어 발표했다. 《로베스피에르의 죽음》은 동인문학상 후보로 올랐으나 심사를 거부했다.4) 

     

    그의 문학 활동은 소설 영역에 국한되지 않는다. 희곡 창작 및 연극 공연에 대한 관심을 놓지 않고 꾸준히 희곡을 쓰고 있다. 희곡집 《숭어 마스크 레플리카》(2009)에서 희곡에 대한 그의 관심을 엿볼 수 있다. 《숭어 마스크 레플리카》 발표 후 가진 인터뷰에서 서준환은 ‘문학을 하겠다’는 생각을 할 당시부터 희곡을 쓰고 싶었다고 회고하기도 했다.5) 2018년에 단편집 《죽음과 변용》에서는 희곡 텍스트의 형식을 빌려 또 한 번의 소설적 실험을 감행했다.

     

    작품세계

     

    언어 실험
    서준환 문학의 가장 큰 특징은 언어의 독창적 사용이다. 그의 작품은 언어가 외부 세계를 투명하게 지시하고 재현할 수 있다는 오랜 통념을 낯설게 만든다. 그는 자신의 글쓰기가 ‘것이다’나 ‘것이었다’의 덫에 걸리지 않기 위한 고투였다고 쓴 바 있다.6) 이는 기본적으로 일본어 번역투 서술어에 대한 거부감에서 비롯된 것이지만, 또한 의미론적 측면에서 그의 문학적 지향과 맞닿아있기도 하다. 그의 문장은 어떤 ‘것’으로도 수렴되지 않으며, 나아가 내러티브에 대한 어떠한 확정적 이해도 불가능하게 만드는 핵심 요소로 작용하기 때문이다.  

     

    예컨대 <무숙자>나 <변기>에서 서준환은 지시대명사 ‘그’의 실험적 사용을 통해 이러한 의도를 시험한다. 일반적으로 ‘그’는 앞에서 제시된 특정 대상을 가리킬 때 사용되지만, 이 단편들에서 ‘그’가 앞의 누구를 지칭하는지 판단하는 것은 불가능하다.7) 지시어가 가리키는 대상이 불분명하기 때문에 문장은 계속 이어지지만 사건의 연속성, 나아가 전체 내러티브 자체가 의심의 대상이 된다. 궁극적으로 그의 소설에서는 내러티브를 이끄는 행위 주체 및 내러티브를 전달하는 서술자가 누구인지 식별하기 어렵게 된다. 이런 의미에서 서준환의 소설은 어떤 ‘것’으로도 확정될 수 없다. 

     

    이처럼 서준환의 소설은 독자로 하여금 사건의 추이에 초점을 맞추는 대신 사건을 전달하는 말 자체에 집중하게 한다. 인간이 언어를 매개로 사건을 이해하고 전달하는 일 자체가 서준환의 소설에서는 낯선 일이다. 결국 그의 소설에서 ‘사실’은 말과 논리를 통해 전달되는 대신, 언어에 대한 낯선 감각과 내러티브의 불투명성을 통해 ‘감각’된다. 독자들은 그의 소설을 이해하기 위해 말 하나하나에 더 집중해야 하고 더 적극적으로 상상해야 한다.7) 요컨대 서준환의 글쓰기는 말의 새롭고 자유로운 사용을 통해 독자들이 말에 대해 가지고 있는 통념에 충격을 주고, 독자들의 상상력을 적극적으로 요구한다. 

     

    주제의식
    서준환의 글쓰기가 단순한 유희가 아니라 그 자체로 전위적 실천이라는 점을 이해하는 것이 중요하다. 그는 단편집 《너는 달의 기억》에 덧붙인 <작가의 말>에서 프리재즈에 녹아든 분노와 고통이야말로 아방가르드의 핵심이라고 말했다. 서준환이 보기에 프리재즈는 특정 장르로의 편입과 시대사조의 구분조차 거부한 절규다. 마찬가지로 그에게 아방가르드는 미학적 혁신이기에 앞서 이 세상을 향한 분노와 고통의 언어로, 그의 글쓰기는 이를 지향하고 있다.8) 

     

    실제로 그의 소설은 그저 말의 독창적 사용뿐만 아니라 다양한 사회적 맥락에서 논의할 수 있는 소재들로 가득하다. 첫 단편인 <수족관>(2001)은 미성년자를 유괴해 살해한 것으로 보이는 인물의 음울한 내면을 다루고 있으며, 첫 장편소설 《로베스피에르의 죽음》(2013)은 보다 직접적으로 혁명의 출발과 끝에 대한 고민을 독자들에게 요구한다.9) 또한, 그가 2018년 발표한 《죽음과 변용》이 유튜브를 소재로 쓴 것처럼, 그의 소설들 곳곳에서는 기술의 발전이 사회에 던진 문제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다. 《다음 세기 그루브》에서 이는 서준환 특유의 글쓰기 실험과 결합된다. 실재인지 망상인지 알 수 없는 이야기가 끝도 없이 흘러나오는 가운데 방대한 데이터베이스와 ‘원포인트 검색 서비스’, 테크노DJ, 안드로이드 등이 서술자나 서술의 장치로 작동하기 때문이다. 

     

    ‘안드로이드에게 일어날 수 없는 일을 이야기하는 안드로이드’라는 설정은 곧 안드로이드가 스스로를 ‘난민’이라고 부르는 대목에서 정점에 이른다. 가족이나 고향 등 자신을 증명할 무엇도 가지고 있지 않은 안드로이드가 ‘우주의 난민’이라면, 그의 소설에 꾸준히 등장하는, 진실인지 거짓인지 알 수 없는 이야기를 늘어놓는 수많은 화자들 역시 난민이다. 그들의 말하는 경험은 그들의 존재를 확증할 수 없기 때문이다.10) 서준환의 소설은 낯선 언어를 통해 인간 존재의 본질과 세계 재현의 가능성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우리의 통념을 재고하게 만든다. 

      

    주요 작품

     

    (1) 소설집
    《너는 달의 기억》, 문학과지성사, 2004. 
    《파란 비닐인형 외계인》, 틈북스, 2005.
    《고독 역시 착각일 것이다》, 문학과지성사, 2010.
    《망상 해수욕장 유실물 보관소》(공저), 뿔, 2011.
    《파란 비닐인형 외계인》, 알에이치코리아, 2014.
    《다음 세기 그루브》, 문학과지성사, 2016.
    《죽음과 변용》, 문학실험실, 2018

     

    (2) 장편소설
    《골드베르크 변주곡》, 뿔, 2010, 
    《로베스피에르의 죽음》, 문학과지성사, 2013.

     

    (3) 희곡
    《숭어 마스크 레플리카》(공저), 이매진, 2009. 

     

    (4)번역서
    피에르 르메트르11), 《능숙한 솜씨》, 다산책방, 2013. 
    K.M.웨일랜드12), 《무작정 소설쓰기 윤곽 잡고 소설쓰기》, 인피니티북스, 2014.
    피에르 르메트르, 《로지와 존》, 다산책방, 2014. 
    피에르 르메트르, 《알렉스》, 다산책방, 2014.
    피에르 르메트르, 《이렌》, 다산책방, 2014.
    안젤라 애커만‧베카 푸글리시13), 《인간의 75가지 감정 표현법》, 인피니티북스, 2014.
    피에르 르메트르, 《카미유》, 다산책방, 2014. 
    생텍쥐베리, 《어린왕자》, 숲, 2015. 

     

    수상 내역

     

    2001년 《문학과 사회》 신춘문예 당선 (수상작 <수족관>)
    2017년 제3회 김현문학패 수상

     

    참고문헌

     

    1) 우찬제‧김태환, <일상과 탈일상의 무차별성- 서준환의 <수족관>>, 《문학과 사회》 2001년 여름호.
    2) 서준환, <지극히 개인적인 한국소설사-김동인, 김성한, 송영의 소설>, 《문학들》 2016년 봄호.
    3) <김현문학패 제3회 수상자 선정의 말> 《문학실험실》
    http://silhum.or.kr/kim-hyeon-prize/#pg-295-2
    4) 동인문학상 심사 거부는 한국 문단에서 그다지 놀랄만한 일이 아니다. 현재도 동인문학상을 존속 여부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나무위키》 동인문학상 항목 참조: https://namu.wiki/w/%EB%8F%99%EC%9D%B8%EB%AC%B8%ED%95%99%EC%83%81
    <한국 소설로 걸어온 로베스피에르> 《시사인》 2013.11.
    https://www.sisain.co.kr/?mod=news&act=articleView&idxno=18252
    5) 서준환, <지극히 개인적인 한국소설사-김동인, 김성한, 송영의 소설>, 《문학들》 2016년 봄호.
    6) <《너는 달의 기억》 책 소개> 《문학과지성사》 도서 안내 《너는 달의 기억》 항목
    http://moonji.com/book/5550/
    7) 서준환은 한 인터뷰에서 “사실이라는 것은 머리로 생각해선 안 되는 것”이며 “전율이나 경악 같은 감정으로 전달되어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경주‧서준환‧유희경, <꼬리에 꼬리를 무는 방담④ - 김경주 VS 서준환>, 《풋》 2009년 겨울호.
    http://nabeeya.net/nabee/view_past.html?loc=&type=serial&cat1=53&cat2=10...
    8) <작가의 말> 《너는 달의 기억》 문학과지성사, <알라딘 책 소개>에서 이를 확인할 수 있다.
    https://www.aladin.co.kr/author/wauthor_comment.aspx?AuthorSearch=@196451
    9) 《로베스피에르의 죽음》 《문학과지성사 도서 안내》 《로베스피에르의 죽음》 항목
    http://moonji.com/book/7036/
    10) 실제로 《다음 세기 그루브》에 실린 소설등은 다양한 방식으로 ‘난민’을 변주하고 있다.
    <《다음 세기 그루브》 책 소개> 《문학과지성사》 도서 안내 《다음 세기 그루브》 항목 참조.
    http://moonji.com/book/11623/
    11) 피에르 르메트르(Pierre Lemaitre)는 프랑스의 소설가이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저자소개》 피에르 르메트르 항목 참조.
    https://www.aladin.co.kr/author/wauthor_overview.aspx?AuthorSearch=@2434586
    12) K.M.웨일랜드(K.M.Weiland)는 미국의 소설가이다. 자세한 내용은 《알라딘 저자소개》 K.M.웨일랜드 항목 참조.
    https://www.aladin.co.kr/author/wauthor_overview.aspx?AuthorSearch=@2821041
    13) 안젤라 애커만(Angela Ackerman)과 베카 푸글리시(Becca Puglisi)는 작가, 글쓰기 코치, 국제 연설가이다. 함께 운영하는 글쓰기 상담 블로그 <The Bookshelf Muse>로 온라인 참고자료상을 수상했다. 이들에 대한 상세 내용은 《Yes24 저자소개》 항목 참조. 

     

    <The Bookshelf Muse> 웹페이지 주소: http://thebookshelfmuse.blogspot.com/
    베카 푸글리시 저자 정보; http://www.yes24.com/24/AuthorFile/Author/160263
    안젤라 애커만 저자 정보: http://www.yes24.com/24/AuthorFile/Author/160262

    《문학실험실-미지의.언어.탐구》
    http://silhum.or.kr/